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좋은뉴스] 폐지 주워 7년째 기부하는 88세 할아버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2-13 15:35
1930년생, 아흔을 바라보는 할아버지가 폐지를 주워 모은 돈을 7년째 기부하고 있습니다.

주인공은 서울 광진구에 사는 김영남 할아버지인데요.

전남 완도에서 서울로 이사 온 뒤 20kg으로 3개월을 버티는 이웃을 보고 너무 마음이 아파 직접 돕기로 결심했다고 합니다.

고령으로, 오래 걷는 것도 힘에 부치지만, 할아버지는 매일같이 폐지를 주웠고, 이 폐지는 아내인 조무자 할머니께서 곱게 펴고 분리하며 돕는다고 하는데요.

지금껏 80대 노부부가 폐지를 팔아 모은 돈으로 기부한 쌀은 20kg짜리 900포대, 약 3천3백만 원 상당입니다.

자녀들은 부모님의 건강을 생각해 폐지 줍는 일을 만류 중이지만, 김영남 할아버지는 "내가 모은 돈이 어려운 사람에게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정말 행복하다"며 몸이 허락할 때까지 폐지를 주워 기부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