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등 돌린 최순실-고영태, 법정서 막말 설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2-07 12:16
앵커

최순실 씨가 자신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와 막말 폭로전을 벌이며 설전을 벌였습니다.

한때 같은 배를 탄 사이였지만 지금은 아예 등을 돌려 그 어느 때보다 불꽃 튀는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사회부 최아영 기자 연결해 내용 알아봅니다. 최아영 기자!

어제 재판에서 최순실 씨는 피고석에, 고영태 씨는 증인석에 앉았었는데요, 거리가 얼마나 가까웠나요?

기자

최순실 씨가 앉았던 피고인석과 증인 고영태 씨가 앉았던 증인석은 불과 2m밖에 되지 않습니다.

법정에 들어와 피고인석에 앉아 있던 최 씨는 들어오는 고 씨를 노려봤지만, 고 씨는 최 씨 쪽을 한 차례도 돌아보지 않았는데요.

고 씨가 의혹들에 대한 폭로를 시작하자 최 씨는 한숨을 쉬거나 머리카락을 만지는 등 불편한 기색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또 고 씨 역시 긴장한 모습이었지만 최 씨 쪽으로 고개 한번 돌리지 않은 채 최 씨에게 불리한 증언들을 쏟아 냈습니다.

앵커

예상한 대로 고영태 씨가 작심하고 폭로했습니다. 어떤 이야기들이 나왔습니까?

기자

고 씨는 지난 2014년 최 씨와 같이 일했던 의상실을 그만둔 이유에 대해 위험한 느낌이 들어 그만두기로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최 씨가 차은택 씨에게 장관이나 콘텐츠진흥원장 자리가 비었으니 추천해달라고 하자 그대로 이뤄졌고 예산을 짰는데 그 예산이 그대로 반영되는 것을 보고 겁이 났다는 겁니다.

이와 함께 최 씨와 대통령의 관계에 대해서도 최 씨가 청와대에도 자주 왔다 갔다 하는 것 같았고 청와대 비서들이 최 씨의 개인비서처럼 했다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지금 발언 외에도 대통령과 최순실 씨가 가깝다는 취지의 발언들 또 많았던 것 같은데요?

기자

검찰이 고 씨에게 최 씨가 대통령 연설문 고치는 것을 목격한 것이 사실이냐고 묻자, 고 씨는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더블루K 사무실에서 최 씨가 프린터가 안 된다고 해 방에 들어갔는데 노트북 화면에 연설문 같은 게 쓰여 있었다는 겁니다.

이와 함께 최 씨가 무슨 일을 해도 대통령을 위해서 일한다, 대통령 신의를 지키면서 일한다는 얘기를 많이 해 둘 사이가 굉장히 가까운 것 같다고도 진술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최 씨가 청와대 들어갈 때마다 피곤한데 대통령이 부른다며 스트레스받는다며 짜증을 냈다는 발언도 했습니다.

앵커

재판 끝나기 직전에는 최순실이 직접 고영태 상대로 직접 질문하는 진풍경도 벌어졌다고?

기자

고 씨의 증언을 꼼꼼하게 메모하던 최 씨는 밤 10시가 넘어 재판이 끝날 무렵 10여 분 동안 고 씨를 상대로 직접 질문을 퍼부었습니다.

최 씨는 고 씨가 자신을 엮었다며 가장 억울한 부분은 더블루K 가이드러너 사업이나 펜싱 장애인 팀 등이라며 고 씨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서 만났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문제가 생기니까 고씨가 직접 해결하기도 했는데 그 모든 걸 자신이 사익을 취하려고 했던 것으로 보도됐다며 모든 사람이 공범이지 않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고 씨는 "그런 사실이 없다며 어떤 기업을 만나거나 프로젝트를 제시하면 일단 나쁘게 얘기했기에 먼저 제시한 것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앵커

최순실 씨는 고영태 씨에 사생활 문제까지 거론하며 몰아붙였다고요?

기자

마약 전과에 신용불량자까지 폭로전이 이어졌습니다.

최 씨는 고 씨에게 신용불량자로 걸려 있어 카드도 못 쓰고 통장 거래도 안 되지 않았느냐는 말부터, 고민우로 개명하려다 마약 전과 때문에 못하지 않았냐며 몰아세우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고 씨는 사실이 아니라며 부인했는데요.

두 사람 감정이 갈수록 격해지자 재판장이 답변을 듣고 질문하라거나 아직 물어볼 게 더 남았느냐며 제지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검찰 측에서 '일각에서 고 씨와 최순실의 불륜관계가 이번 게이트 발단이라고 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을 했다는데요.

고영태 씨 반응은 어땠습니까?

기자

고 씨는 말도 안 되는 말이라며 관련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최 씨 측 이경재 변호사가 헌법재판소 탄핵 심판에서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이 고 씨와 최 씨의 불륜이 이번 사태의 발단이라고 말했다고 하자, 고 씨는 신성한 헌재에서 그런 말을 했다니 한심하다며 인격 모독을 하는 게 대통령 국가원수 변호인단인 할 일 인가라며 응수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태블릿 PC 조작설 계속 제기했고 어제도 했던 모양인데 재판부가 제지했다고요?

기자

최 씨 측은 고 씨를 상대로 태블릿PC에 대한 질문을 쏟아 냈습니다.

태블릿PC가 최 씨의 것이 아니고 조작됐다며 고 씨가 더블루K 사무실 서랍에 PC를 넣어둔 것 아니냐고 묻자, 고 씨는 본인과는 무관하다며 이미 최 씨의 것으로 증명된 것 아니냐고 반박했습니다.

이에 대해 다시 최 씨 변호인 측이 어떻게 증명이 됐느냐며 따지고 들자 재판부가 나서 알아서 판단하겠다며 제지했습니다.

앵커

이날 재판에선 한 방청객이 재판 도중 최 씨를 향해 고함을 치다가 퇴정 당하는 소동도 벌어졌다고요?

기자

이날 재판을 지켜보던 60대 여성 방청객은 최 씨 측 변호인이 고 씨를 신문하는 도중 증인을 왜 다그치나, 돈이 그렇게 좋냐며 소리를 지르고 욕설을 했습니다.

재판장이 제지하자 너무 화가 나서 죽을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는데요.

이에 재판장이 주의를 줬지만, 여성 방청객이 계속 목소리를 높이자 결국 퇴정 명령을 내렸습니다.

이 여성은 법정을 나가면서도 천벌을 받을 것이라며 소리치기도 했습니다.

앵커

두 달만에 모습을 드러낸 고영태 씨의 작심 발언 중심으로 법정 뒷 얘기 들어봤습니다.

지금까지 최아영 기자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