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한규 "장시호, 세계일보 자매지에서 2주간 인턴기자"
Posted : 2017-01-12 19:59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세계일보 자매지에서 인턴기자로 일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4차 변론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지난 2005년 10월 장 씨를 인턴기자로 채용하라고 해 스포츠월드에 인턴으로 채용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 전 사장은 국회 측 대리인단이 장 씨의 인턴 채용과정에 관해 묻자 인턴으로 6개월을 지내면 채용해주는 조건으로 장 씨를 특별채용했지만, 본인이 적응하지 못해 2주 만에 그만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지난 1995년에서 1997년 당시 최순실 씨가 여러 번 세계일보에 왔었다고 들었고 최 씨를 인터뷰한 기자들이 현재 세계일보 사장 등이라고 주장하면서 장 씨의 인턴 채용에 최 씨 등의 영향력이 있었을 수 있다는 취지의 증언을 했습니다.

변영건 [byunyg@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