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4차 변론, '언론 자유 침해' 심리 진행
    4차 변론, '언론 자유 침해' 심리 진행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네 번째 공개변론의 오후 증인신문에서는 언론 자유 침해 부분에 대한 심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앞서 조현일 세계일보 기자에 대한 증인신문에서는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에 연루됐던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이 취재를 만류했다는 증언까지 나왔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두희 기자!

    지금은 세계일보 조한규 전 사장에 대한 증인신문이 진행되고 있군요?

    기자

    지금은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에 대한 증인신문이 40분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앞서 조현일 세계일보 기자에 대한 증인신문에 이어 조 전 사장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대통령 탄핵 사유 가운데 하나인 언론 자유 침해 부분에 대한 심리가 계속되고 있는 겁니다.

    조 기자는 증인신문에서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에 연루됐던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이 이 보도를 하면 당신뿐 아니라 세계일보, 통일교 재단까지 보복을 감당하기 힘들 거라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기자는 박 전 행정관이 전 같으면 종교는 건드리지 않지만, 이번 정권은 종교도 건드린다며 만류했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014년 11월 세계일보의 보도로 '정윤회 문건'이 공개된 이후인 지난해 9월까지도 조 기자 본인이 사찰을 당하고 있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고 증언했습니다.

    세계일보는 지난 2014년 청와대 내부 문건을 입수해 '정윤회 문건'을 특종 보도하면서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 의혹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앞서 오후 2시부터 1시간 20분쯤 진행된 류희인 전 세월호 특조위 비상임위원에 대한 신문에서 류 전 위원은 국가재난의 궁극적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면서 세월호 참사처럼 피해가 확산하는 위기 상황은 대통령 책임이라고 증언했습니다.

    또, 세월호 참사 당일 김장수 당시 국가안보실장이 대통령 첫 보고를 서면으로 한 건 위기 상황이 아니라고 본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청와대 근무 당시 대통령 관저에 집무실이 있다는 얘기는 들어보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오전에 끝난 이영선 행정관에 대한 증인신문에서는 위증 논란이 일었죠?

    기자

    앞서 이 행정관은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 최순실 씨를 지칭해서 최 선생님이 들어가신다는 문자를 보낸 적이 있다는 취지의 증언을 했는데요.

    하지만 최순실 씨를 데리고 청와대에 들어간 적이 없다고 말했던 이 행정관의 증언 내용과는 엇갈리는 대목이어서 위증 논란을 불렀습니다.

    또, 이 행정관은 증인신문 내내 최 씨의 청와대 출입과 관련된 질문에 대해선 일관되게 증언을 거부했습니다.

    이 행정관은 박 대통령의 세월호 당일 행적과 관련해선, 대통령이 당시 중대본에 모습을 드러내는 데 2시간이 넘게 걸린 이유에 대해선 가는 길에 인근에서 차량 고의돌진 사고가 있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증언했습니다.

    지금까지 헌법재판소에서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