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뉴스앤이슈] "내 태블릿 아냐" 최순실 향한 특검의 '팩트 폭격'
    [뉴스앤이슈] "내 태블릿 아냐" 최순실 향한 특검의 '팩트 폭격'

    동영상시청 도움말

    조카 장시호 씨가 제출한 최순실 씨의 제 2의 태블릿 PC!

    삼성의 뇌물 수사와 직결된 흔적들과 최 씨의 국정농단 정황이 추가로 담긴 핵심 물증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최순실 씨는 또다시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딱 잡아뗐습니다.

    앞서 JTBC에서 보도한 태블릿 PC와 마찬가지로 장 씨가 제출한 태블릿PC 역시, 전문기관의 감정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이경재 / 최순실 씨 측 변호사 : (최순실 씨는) 사용한 적도 없고 본 적도 없다, 느닷없이 왜 그게 나타났는지 모르겠다, 그동안에 수많은 압색하고 했는데 왜 나왔는지 알 수 없고…]

    그러자 박영수 특검팀은 작심한 듯, 이 태블릿 PC가 최순실 씨의 것이 맞다는 것을 입증할 '팩트 폭격'을 시작했습니다.

    면밀한 디지털 분석 작업을 거쳤다는 점을 강조하며, 사용자 이름과 연락처, 이메일 계정까지 모두 최 씨의 것과 일치했다고 공개했습니다.

    이 뿐만이 아닙니다.

    박원오 전 승마협회 전무나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 등 측근들과 주고받은 이메일도 100통이 넘게 쏟아졌고, 최 씨가 휴대전화 등에서도 사용하던, 알파벳 엘 자 형태의 잠금 패턴까지도 같았습니다.

    [이규철 / 특검보 : 이미 특검에서 정상적인 디지털 포렌식 절차를 거친 것으로 특검은 재감정이 필요 없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검의 이런 '팩트 폭격'에도 최 씨는 태블릿 PC 재감정을 고집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이 PC 안에 최 씨가 자신의 이메일 계정을 통해 삼성 관계자들과 연락을 주고받은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만큼 삼성그룹이 최 씨 일가를 지원한 게 뇌물인지 아닌지를 밝히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