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블랙리스트' 무더기 구속...김상률 영장 기각
    '블랙리스트' 무더기 구속...김상률 영장 기각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연루된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등 전직 고위직 인사들이 무더기로 구속됐습니다.

    김상률 전 교육문화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됐는데, 특검이 수사를 시작한 뒤 청구한 영장이 기각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때 우리나라 문화 정책을 이끌었던 고위직 인사들이 줄줄이 법원에 들어옵니다.

    반정부 문화계 성향 인사들을 배제하기 위해 만든 이른바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전달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지목된 인물들입니다.

    [정관주 / 前 문체부 1차관 : (블랙리스트에 작성에 연관됐다는 점 인정하시나요?) 들어가서 잘 말씀드리겠습니다.]

    법원은 직권남용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김종덕 전 장관,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 그리고 신동철 전 비서관의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특검이 블랙리스트 수사를 시작한 이후 신병을 확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하지만 실질적인 관여 정도 등에 비춰 구속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김상률 전 교육문화수석에 대한 영장은 기각됐습니다.

    특검은 블랙리스트가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처음 작성됐고, 교육문화수석실을 거쳐 문체부로 넘어가 관리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검은 김 전 수석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사유를 분석해 재청구 여부를 검토하고, 조만간 블랙리스트 작성에 주도적 역할을 한 것으로 지목된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체부 장관을 소환할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이제 관심은 특검이 측근인 두 사람을 넘어 박 대통령과 최순실 씨가 블랙리스트 작성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 규명할 수 있을지에 쏠릴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승환[ksh@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