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박 대통령·최태원 SK회장 사면 거래 의혹
    박 대통령·최태원 SK회장 사면 거래 의혹
    지난 2015년에 특별사면으로 풀려난 최태원 SK 회장이 박 대통령 측과 사면을 두고 거래한 정황이 특검에 포착됐습니다.

    박영수 특검팀은 최태원 SK 회장과 김영태 부회장이 최 회장의 사면 전 교도소에서 나눈 대화가 담긴 녹음 파일을 입수했습니다.

    이 파일에는 "왕 회장이 귀국을 결정했다. 우리 짐도 많아졌다. 분명하게 숙제를 줬다"고 말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왕 회장'은 박 대통령을, '귀국'은 사면을, '숙제'는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대한 지원으로 해석될 수 있는 내용이지만, 특검 측은 통상적인 투자 확대 요청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특검은 SK가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백억여 원을 지원한 것이 박 대통령이 최 회장을 특사로 풀어준 것에 대한 대가가 아닌지 의심하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김승환[ksh@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