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특검, "이재용이 주도" 사실상 결론...영장도 검토
    특검, "이재용이 주도" 사실상 결론...영장도 검토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특검이 이재용 부회장에게 뇌물공여 혐의를 적용해 '첫' 피의자 조사에 나서면서, 이 부회장을 주범으로 지목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특검은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도 숨기지 않았습니다.

    이종원 기자입니다.

    기자

    특검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뇌물공여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라고 못 박았습니다.

    삼성이 최순실 측에 쏟아부은 지원금을 박근혜 대통령을 의식해 건넨 '뇌물'로 보고 있음을 분명히 한 셈입니다.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가 달려있던 삼성물산 합병에 국민연금이 찬성한 지난 2015년 7월 이후, 삼성은 최 씨가 독일에 세운 코레스포츠와 220억 원대 지원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또 수십억 원을 들여 최 씨의 딸 정유라가 탈 명마를 제공했고, 최 씨와 조카 장시호 씨가 만든 동계스포츠 영재센터에도 16억여 원을 지원했습니다.

    박 대통령의 공갈과 강요로 어쩔 수 없었다며, 피해자 행사를 하던 삼성 측의 입장에 단호히 선을 그은 거란 분석이 나옵니다.

    [이재용 / 삼성전자 부회장(지난달 6일) : 어떤 경우에도 대가를 바라고 하는 지원은 없습니다.]

    그룹 총수격인 이재용 부회장을 '피의자'라고 공개한 것도 눈에 띕니다.

    이미 조사를 받은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 등은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아, 삼성 측 인사 가운데 피의자로 소환된 건 이 부회장이 처음입니다.

    최종 의사 결정권자인 이 부회장의 승인이나 지시 없이 수백억 원대 최순실 지원금이 회삿돈으로 처리되는 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는 뜻입니다.

    [이규철 / 특별검사보 : 소환해서 조사해봐야 뇌물 공여가 될지 제3자 뇌물공여가 될지, 기타 혐의가 추가될지는 그때 가서 판단할 예정입니다.]

    최순실 씨에 이어, 이 부회장까지 뇌물 혐의로 입건하면서, 박근혜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뒷거래'가 있었다는 점도 분명히 한 셈이 됐습니다.

    특검은 이 부회장이 명백한 물증과 관련 진술에 배치되는 주장으로 계속 혐의를 부인할 경우, 구속영장 청구도 적극 검토할 방침입니다.

    YTN 이종원[jongwon@ytn.co.kr]입니다.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