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중국, 도주어선 수사 '뒷짐' 논란...안전처 "중국정부, 책임져야"
    중국, 도주어선 수사 '뒷짐' 논란...안전처 "중국정부, 책임져야"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중국어선이 우리 해경 고속단정을 침몰시키고 달아난 지 석 달 가까이 지났지만, 중국 당국의 수사는 여전히 지지부진한 상태입니다

    중국 정부가 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관련 수사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자 우리 정부는 중국이 국격에 맞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라고 촉구했습니다.

    최기성 기자입니다.

    기자

    서해에서 불법조업하던 중국어선이 우리 해경 고속단정을 충돌한 건 지난해 10월입니다.

    갑작스러운 공격에 단속을 벌이던 우리 해경 대원이 물에 빠졌고, 고속단정은 그대로 바닷속으로 가라앉았습니다.

    해경 대원들이 목숨을 잃을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조동수 / 인천해양경비안전서 3005함 단정장(지난해 10월 9일) : 그 배가 10m 정도 되는 배(해경 고속단정)를 충돌하고자 하면 살의라든지 이 사람이 죽어도 상관없다는 생각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해경은 달아난 중국어선의 이름이 '노영어호'인 것을 확인하고 중국 측에 4차례나 검거를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노영어호가 중국으로 달아난 지 석 달이 지나도록 중국 측의 수사는 여전히 제자리를 걷고 있습니다.

    [해경 관계자 : 일반적으로 수사 서류 들어가듯이 특정해서 (중국에) 보냈고요. 서한문 형태로 보냈고, 다음에도 계속 추가로 몇 번 서한문 형태로 보냈어요.]

    일부에선 이른바 사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발표로 굳어진 외교 상황 탓 아니냐는 주장까지 나오면서 정부도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은 노영어호 수사와 관련해 중국 정부가 국격에 맞는 책임 있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우리 정부가 중국 측의 늑장 수사를 에둘러 비판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박인용 / 국민안전처 장관 : 중국이 세계 2위 국가입니다. 경제력으로나 모든 면에서…. 나라의 위치에, 품격에 맞게 이 사안을 처리해야겠다는 생각을 하는 것으로 저는 느끼고 있습니다.]

    안전처는 이와 함께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에 대해서도 중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안전처는 중국 정부의 조치와는 별도로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을 막기 위해 오는 3월부터 '서해5도 특별경비단'을 운영해 중국어선이 자주 출몰하는 백령도와 연평도 등을 전담하기로 했습니다.

    YTN 최기성[choiks7@ytn.co.kr]입니다.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