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태블릿PC' 제출 소식에 격분한 최순실, "장시호 이게..."
    '태블릿PC' 제출 소식에 격분한 최순실, "장시호 이게..."

    동영상시청 도움말

    ■ 방송 : YTN 뉴스N이슈
    ■ 진행 : 김정아
    ■ 출연 : 이동우 YTN 보도국 선임기자, 김광삼 변호사

    ◇앵커: 장시호 씨, 청문회에 나와서는 이모가, 그러니까 최순실 씨가 태블릿PC 사용 잘 못한다, 사진 찍는 것 정도만 할 수 있다, 이렇게 얘기를 했었거든요. 그런데 갑자기 이렇게 제출하고 이게 이모 것이 맞다고 얘기를 했겠죠. 이렇게 얘기하게 된 이유, 변호사님은 뭐라고 보십니까?

    ◆인터뷰: 아까 앵커도 말씀을 하셨지만 이건 여러 가지 측면이 있을 수 있다고 봐요. 일단 본인 자체가 구치소에 있어서 견디기 힘들 수 있죠. 왜냐하면 굉장히 방만한 생활을 한 사람이 구치소란 좁은 장소에 있는 게 굉장히 힘들거든요.

    그리고 일단 아까 모정 얘기도 했는데 아들에 굉장히 정이 많고 사랑이 많은 것 같아요. 그래서 아들을 못 보는 것에 대해서 고통스러워한다 그런 이야기를 많이 하죠. 그런데 결과적으로 그런 거죠. 본인 자체가 아까 죄수의 딜레마도 이야기했지만 자기는 만약 이런 생각을 할 수가 있어요. 어떻게 보면 이제까지 많은 부귀영화를 누렸지만 내가 이렇게 구치소에 갇혀 있는 것은 바로 이모인 최순실 씨 때문에 그렇다.

    이모를 안 만났으면 내가 이러지 않을 텐데. 그런 생각을 할 수 있다는 것이고요. 그렇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최순실 씨를 원망하는 그런 마음이 클 수도 있고요. 그다음에 두 번째는 아까 형량 얘기가 나왔는데 우리나라에는 물론 플리바게닝이바는 제도가 없어요. 그래서 검찰하고 형량을 어떻게 해 준다, 타협은 안 했을 거라고 봐요. 왜냐하면 특검이 그렇게 할 상황이 아니거든요.

    그렇지만 이렇게 협조함으로 말미암아서 결과적으로 재판 과정에서 검찰이 알아서 구형량 같은 것을 낮춰줄 수 있거든요. 그러면 본인이 끝까지 버틴다고 한다면 특검이 더 수사를 많이 들어가게 되고 그러다 보면 수사 과정에 새로운 범죄 사실이 나타날 수 있거든요.

    그래서 적극적으로 협조하면서 검찰이 꼭 플리바게닝 안 된다 하더라도 예를 들어서 태블릿PC가 새로 나왔어요. 최순실 씨를 조사하는데 장시호 씨가 아주 작은 범죄에 관여된 측면이 있어요. 그러면 그 정도는 특검의 재량으로 봐줄 수 있는 부분이 있어요.

    그래서 협조 얻어낼 수 있는 거죠. 그래서 그러한 종합적인 여러 가지를 생각해서 이렇게 적극적으로 협조를 한다, 그렇게 판단해 볼 수 있는 거죠.

    ◇앵커: 그런데 최순실 씨는 장시호가 나한테 덤태기 씌우려 한다. 이렇게 얘기를 했다는 것 아니겠습니까?

    ◆인터뷰: 덤터기를 씌우면서 뒤에서 온갖 못된 짓을 한다 이렇게 이야기한다고 하는데 최순실 씨가 굉장히, 저도 수사를 많이 해 봤지만 수사하기 굉장히 힘든 사람이에요. 왜냐하면 태블릿PC가 분명히 본인 것이 분명한데도 나 이거 처음 봤다고 얘기를 하면 수사 진도가 안 나가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