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유라는 다른 세상 얘기"...그들만의 '예체능'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12-23 08:49
앵커

최근 정유라 모녀의 교육 농단 사태를 계기로 예체능계 입시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르고 있습니다.

제2의 정유라는 언제든 나올 수 있다면서 입시 부정에 대한 보다 철저한 관리를 요구하는 수험생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광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정유라 모녀의 교육 농단 사태를 지켜 보는 체대 입시 준비생들의 한숨이 깊습니다.

입시 철인 요즘, 가뜩이나 실기 등 시험 준비로 스트레스가 많은 학생들을 지켜보는 교사의 마음도 마찬가지입니다.

[신하종 / 입시학원 원장 : 허탈감과 의지를 꺾는 부분도 있고, 힘들다는 말밖에는 안 하죠. (아이들이) 하루에 8시간 주 6일을 운동해요.]

정유라 관련 뉴스가 남다르게 들리는 청년은 또 있습니다.

4할대 타자, 야구 유망주였지만 2년 전 야구 입시 비리 문제로 대학 입학이 좌절됐던 홍 모 군입니다.

[홍 모 군/ 고교 시절 야구 유망주 : 이러려고 야구 했나 자괴감 들기도 했고, 그냥 아무 생각 없이 힘들었던 것 같아요.]

홍 군의 아버지는 야구로 대학을 가려면 돈만 드는 게 아니라며 이른바 야구계의 전관예우가 존재한다고 주장합니다.

[홍창기 /홍 모 군 아버지 : 심한 경우는 중학교 때부터 짠대요. 한 해, 두 해 문제가 아니라 적어도 30~40년은 된 아주 오래된 전통적인 범죄예요.]

전문가들은, 예체능계 입시 비리 문제는 교육계 오래된 골칫덩어리였다면서 관련 제도를 다시 손질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태룡 / 한국스포츠개발원 연구원 : (입시 부정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감시를 제대로 하면 분명히 줄어들 수 있습니다. 체육특기자 제도와 관련해 가이드라인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오늘 밤 9시, YTN 시사프로그램 국민신문고에서는 정유라 입시 비리 문제와 함께 예체능계 입시 실태를 취재하고 공정한 입시 전형에 대해 전문가와 함께 고민합니다.

YTN 이광연[kyle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