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대통령 조사 "내일도 어려울 듯"...18일 조사 제안 방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11-16 16:02
앵커

박근혜 대통령 측과의 조사 일정 조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검찰이 내일도 조사는 어려워 보인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대신 18일에 조사하는 안을 제시할 것이라며 조율이 안 될 경우 박 대통령을 참고인 중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YTN 중계차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김주영 기자!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검찰 조사가 사실상 내일도 어려워 보인다고요?

기자

아직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정확한 조사 시기는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현재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 측과 조율하고 있지만 양측이 의견 차이를 보여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미 검찰은 박 대통령에게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정도까지 단서를 일부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하지만 조사 자체를 하지 못하는 상황에 직면해버린 겁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일단 마지노선으로 제시했던 내일까지도 조사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하루 더 늦은 모레, 18일에 조사하자고 제안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더불어 조사 시기 조율이 늦어질 경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참고인 중지를 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는 내일 관련된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참고인 중지라고 하는데 무슨 의미라고 볼 수 있을까요?

기자

참고인 중지는 형사사건에 있어서 중요 참고인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거나 연락이 되지 않을 경우 그 소재가 확인될 때까지 그 사건을 중지시키는 것을 말합니다.

이번 사안에 있어서는 대통령과의 일정이 조율되지 않았기 때문에 사건을 중지시킬 수도 있다는 의미입니다.

이번 국정 농단 사건의 경우에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최순실 씨에 대한 기소 내용과 직결된다는 분석이 많습니다.

때문에 검찰에서는 최 씨를 기소하기 전에 박 대통령을 조사하고 관련 내용을 공소장에 담겠다는 의미였는데요.

하지만 박 대통령을 그 전에 조사할 수 없게 된다면 먼저 박 대통령과 연관이 적은 혐의로 최 씨를 기소하고 이후에 박 대통령을 조사해 추가 기소하겠다는 의미가 됩니다.

이는 동시에 박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이번 주 이후로 연기되는 상황까지도 감안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또 이렇게 된다면 최 씨의 공소장에 대통령 관련 내용이 담기지 않길 바라던 박근혜 대통령 측의 의도가 무산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후 추가 기소 과정에서 공소장이 공개될 가능성도 크기 때문입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에 대한 조사도 진행되고 있죠?

기자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오늘 오전 10시쯤 김 전 차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6시간 넘게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되고 있습니다.

김 전 차관은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건에서 중요 인물 가운데 한 명으로 지목돼 왔는데요.

이번 사건에서는 김 전 차관은 최순실 씨에게 인사청탁을 하고 수시로 만나 국정 현안을 논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최 씨가 각종 이권 사업을 따낼 수 있도록 김 전 차관이 차관직을 이용해 힘을 실어줬다는 의혹도 나온 상황입니다.

의혹이 다양한 만큼 조사해야 할 분량도 많을 수밖에 없는데요.

검찰 관계자는 김 전 차관에 대한 조사가 오래 걸릴 것으로 본다며 내일까지 조사가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조사 과정에서 김 전 차관의 혐의를 뒷받침할 구체적인 단서가 포착될 경우 긴급 체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