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사건추적後] "졸았다고 때린 업주 오히려 알바생 협박"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10-28 05:10
근무 도중 졸았다는 이유로 업주로부터 무자비하게 폭행당했던 아르바이트생이 사건이 보도된 이후 사과를 받기는커녕 오히려 업주에게서 협박까지 받았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3일 경기도 의정부시에 있는 한 치킨 가게에서 일하던 20살 김 모 군은 새벽 시간대에 잠시 졸았다는 이유로 업주인 송 모 씨로부터 10분 동안 수차례에 걸쳐 얻어맞았습니다.

사건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이 치킨 가게의 또 다른 업주 김 모 씨는 피해자에게 정정보도 요청을 하라고 강요한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습니다.

가해자인 업주 송 씨와 동업자 관계가 아니며 이웃 가게 사장일 뿐이라는 내용으로 언론보도를 고쳐달라는 요구였습니다.

이어 피해자인 김 군에게 억대 소송 책임을 묻겠다고 욕설과 함께 겁을 준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협박성 전화를 건 혐의를 받는 업주 김 씨는 폭행 가해자 송 씨와는 금전 거래가 있었지만, 동업 관계는 아니어서 해명을 요청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송 씨가 높은 이자로 대출받아 업주 김 씨에게 돈을 건넨 정황 등을 토대로 동업 관계인 이들이 피해 학생을 협박해 본사로부터의 소송을 피하려 한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