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사건추적後] "졸았다고 때린 업주 오히려 알바생 협박"
    [사건추적後] "졸았다고 때린 업주 오히려 알바생 협박"

    동영상시청 도움말

    근무 도중 졸았다는 이유로 업주로부터 무자비하게 폭행당했던 아르바이트생이 사건이 보도된 이후 사과를 받기는커녕 오히려 업주에게서 협박까지 받았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3일 경기도 의정부시에 있는 한 치킨 가게에서 일하던 20살 김 모 군은 새벽 시간대에 잠시 졸았다는 이유로 업주인 송 모 씨로부터 10분 동안 수차례에 걸쳐 얻어맞았습니다.

    사건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이 치킨 가게의 또 다른 업주 김 모 씨는 피해자에게 정정보도 요청을 하라고 강요한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습니다.

    가해자인 업주 송 씨와 동업자 관계가 아니며 이웃 가게 사장일 뿐이라는 내용으로 언론보도를 고쳐달라는 요구였습니다.

    이어 피해자인 김 군에게 억대 소송 책임을 묻겠다고 욕설과 함께 겁을 준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협박성 전화를 건 혐의를 받는 업주 김 씨는 폭행 가해자 송 씨와는 금전 거래가 있었지만, 동업 관계는 아니어서 해명을 요청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송 씨가 높은 이자로 대출받아 업주 김 씨에게 돈을 건넨 정황 등을 토대로 동업 관계인 이들이 피해 학생을 협박해 본사로부터의 소송을 피하려 한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