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수백 년 견뎌온 고목들, 도심 속에서 점점 사라진다
    수백 년 견뎌온 고목들, 도심 속에서 점점 사라진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우리 주변에서 무심코 지나치는 나무 중에는 수백 년을 견뎌온 유서 깊은 고목들이 있습니다.

    수도권에만 이런 '보호수'가 천 4백여 그루 있는데요. 지난 10년 사이에 이런 보호수 40그루가 고사해서 사라졌습니다.

    무엇이 문제인지 YTN 데이터저널리즘 팀이 분석했습니다.

    김수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도심의 한 교차로.

    나무 한 그루가 매연과 소음을 견디며 섬처럼 서 있습니다.

    길 건너에도 같은 나이 같은 수종의 형제 나무가 있습니다.

    굵직한 기둥과 줄기에서 연륜이 느껴지는 이 은행나무들의 나이는 830살입니다.

    YTN 데이터저널리즘 팀의 분석 결과, 이렇게 도로 10미터 이내에 있는 수도권 보호수는 지난해 기준으로 88그루, 50미터 이내에 340그루가 있었습니다.

    결국 10미터 이내 도로가 있는 나무 6그루는 고사하고 말았습니다.

    청계산 입구에서 2백 년 넘게 자리를 지켰던 갈참나무는 고사한 뒤 베어져서 이제는 둥치만 덩그러니 남아 있습니다.

    지난 10년간 더 이상 보호할 가치가 없다고 판정되어 보호 해제된 나무는 수도권에만 모두 52그루.

    이 중 40그루는 자연재해가 아니라, 말라 죽어 지정이 취소된 경우로 전체의 76%를 차지했습니다.

    수도권 보호수 평균 나이가 323년인데 고사한 나무의 평균 수령은 271년으로 50년 이상 짧습니다. 외부적인 요인으로 나무가 죽었을 가능성을 추정해 볼 수 있습니다.

    만성적인 예산 부족이나 담당 인력 부족도 문제이겠지만 가장 큰 위협은 택지개발사업입니다.

    인근 건설 공사의 영향으로 나무뿌리가 다쳐 잎이나 가지가 마르기 쉽기 때문입니다.

    영양제를 주입해도 이미 쇠약해진 고목을 보호하기엔 역부족입니다.

    [한봉호 / 서울시립대 조경학과 교수 : 전문가가 충분히 그 나무가 살 수 있는 영역을 확보해 주고 그 지역이 다치지 않도록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합니다. 개발 등을 할 때 그런 부분이 정밀하게 협의가 되어야...]

    이 땅에서 수백 년 세월을 견뎌낸 생물자원이자 문화 유산인 보호수.

    사람과 나무가 함께 공존하는 공간을 만드는 대책이 아쉽습니다.

    YTN 김수진[suekim@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