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빨리빨리' 강요하는 문화...'안전'으로 바뀌어야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9-09 05:03
앵커

무섭게 고속도로를 달리는 화물차, 아슬아슬하게 인도를 질주하는 배달 오토바이.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풍경이지만 큰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빨리빨리'를 강요하는 구조가 문제로 지적돼 정부도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무엇보다 안전이 우선이라는 인식의 변화가 필요해 보입니다.

이광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최근 3년간 고속도로 위에서 벌어진 화물차 졸음운전 사고는 175건.

22년간 화물차 운전을 해온 고정기 씨도 이런 사고 소식을 잘 알고 있지만 밤샘 운전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가 있다고 하소연합니다.

[고정기 / 화물차 운전기사 : 심야 시간에 10시부터 6시까지 운행을 하면 통행료 50% 할인을 해 준단 말이에요. 통행료 아끼기 위해 톨게이트 근처에 대놓고 시간까지 맞추는 경우도 종종 있어요.]

게다가 화물 운송을 맡긴 화주가 원하는 시간에 차를 대야 하기 때문에 '빨리빨리'는 일상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정부가 부랴부랴 대책을 내놨습니다.

[예창섭 / 국토교통부 과장 : 대형 차량의 졸음운전은 운전자 뿐 아니라 다른 사람의 무고한 생명까지 위협하므로 선진국처럼 총 운행 시간 관리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내년부터 4시간 운행 후 30분 휴식을 의무화하겠다는 겁니다.

하지만 현장의 반응은 차갑습니다.

[고정기 / 화물차 운전 기사 : 갓길에 정차를 하고 휴식을 취해야 한다는 거예요.착시현상만 불러 일으키는 거지.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안 되고 있다고요.]

최근 햄버거 배달 아르바이트생 사망 사고로 패스트 푸드업체들의 '시간 내 배달제'도 다시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김동화(가명) / 오토바이 배달원 : (주문 화면에) 초 단위로 뚝뚝 떨어지는 게 보여요 햄버거 만드는 분들도 몇 초만에 만들죠. 20 몇 초?]

치열한 속도 경쟁에서 비롯된 잇따른 사고.

전문가들은 한국의 빨리빨리 문화가 낳은 부작용 중 하나라며 위험이 외주화되고 있는 점을 지적합니다.

[이병훈 /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 : 빨리 많은 실적을 해야지 소득을 올리고 생계를 유지할 수 있다는 필요가 이런 사고로 나아가게 되는데요.]

[박화진 / 고용노동부 국장 : 사업장을 관리하고 있는 대기업이, 원청이 (안전을) 책임을 져야 한다고 보고 (입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안전'은 공짜가 아니고 비용을 들여서라도 확보해야 한다는 의견에 주목해야 합니다.

이제라도 사회가 나서 최소한의 안전 선을 그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YTN 이광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