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충남 화력발전소 밀집 지역, 2차 미세먼지 서울의 2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6-08 17:57
앵커

화력발전소가 밀집한 충남지역 상공에 아황산가스 등 2차로 생성된 미세먼지가 서울보다 많이 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항공우주국, NASA는 한반도 대기오염에 대한 공동 조사를 확대해 내년 6월쯤 분석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김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5일, 미국 항공우주국, NASA의 연구용 항공기가 경기도 오산 비행장을 출발합니다.

서울의 미세먼지 수치가 1㎥당 65㎍으로 높았던 날, 창밖으로 내려다본 세상은 불투명 렌즈를 끼워놓은 듯 온통 뿌옇습니다.

서울과 경기 지역을 벗어나면서 시계는 조금 환해졌습니다.

하지만 연기를 내뿜는 굴뚝이 시야에 들어오면서 다시 흐려졌습니다.

국립환경과학원과 NASA가 함께 나선 대기 질 항공 조사, 미세먼지와 함께 이산화질소와 아황산가스 등 2차 미세먼지 생성 물질을 중점 측정했습니다.

2차 미세먼지는 석탄이나 유류를 태우면서 발생하는 대기 오염 물질이 공기 중 미세먼지와 결합해 생성되는 물질을 말합니다.

오전 11시부터 11시 반까지 화력발전소가 많은 충남 당진과 태안·보령 등 대기에서 측정한 아황산가스 농도는 0.004∼0.011ppm, 오전 9시쯤 서울 상공에서 측정한 아황산가스 결과치보다 최대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태형 / 한국외대 환경학과 교수 : 다른 지역보다는 정유 회사나 화력 발전소 부근에 미세먼지가 더 분포하고 있는 것을 저희가 발견했고요.]

한반도 대기 오염 상황이 연구가치가 있다고 판단한 NASA는 항공조사를 20회로 4회 늘리고 측정 시간도 120시간에서 140시간으로 확대했습니다.

[알란 프라이드 박사 / 美 콜로라도 주립대 : 어떤 대기 오염은 중국에서 들어온 것이지만 어떤 대기오염은 한반도 자체에서 만들어진 것입니다. 한국 정부를 도와 대기를 깨끗하게 만들고 싶습니다.]

NASA는 한반도 대기환경 측정 분석 결과를 내년 6월쯤 공식 발표할 예정입니다.

YTN 김지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