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가정의 달'은 옛말?...노인학대 신고 최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4-28 05:01
앵커

이제 곧 5월, 가정의 달이 되는데요. 하지만 노인들에게는 오히려 잔인한 달인 것 같습니다.

노인학대 신고가 가장 많은 달이 바로 5월이라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하루 평균 10건 가까운 노인학대가 확인되고 있지만 신고를 꺼리고 사실을 숨기는 현실을 감안하면 이는 빙산의 일각일 뿐입니다.

황보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도 화성의 한 보호시설에서 숨어 지내는 75살 할머니.

50년 넘게 살아온 남편의 폭력을 견딜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불편한 다리도 구부러진 허리도 모두 악몽 같은 그날의 상처입니다.

[학대 피해 노인 : 막 욕을 하고 하도 그래서 우리 친정까지 욕을 하고. 그래서 내가 뭐라고 했더니 000이 이런 데를 발로 차서 다리도 지금까지 잘 오므리질 못해요.]

여든 살을 훌쩍 넘긴 이 할아버지에겐 아들이 공포의 대상입니다.

점점 거칠어지더니 흉기들까지 들고 달려든 겁니다.

[학대 피해 노인 : 욕지거리하고 말대꾸하고 나도 짜증이 나서 뭐라고 하면 그놈이 칼 들고 와서 죽인다 이런 식으로 한 거예요.]

병 치료를 위해 머물고 있는 요양시설도 안전하지만은 않습니다.

노인을 돌봐야 하는 직원이 오히려 노인을 거세게 밀치기도 하고 심지어 상습적으로 성폭행까지 일삼다 덜미가 잡히기도 했습니다.

노인을 때리고 노인에게서 재산을 빼앗고 또 병든 노인을 나 몰라라 내팽개치는 노인학대 신고는 매년 증가 추세로 한 해 만 건이 넘습니다.

2014년의 경우 월평균 880건 꼴인데 가정의 달 5월에는 1005건으로 1년 중 노인학대 신고가 가장 많았습니다.

이 중 노인학대로 확인된 건 총 3523건.

하지만 드러난 건 빙산의 일각일 뿐입니다.

피해 노인은 신고를 꺼리고 가해자들은 사실을 숨기는 일이 다반사이기 때문입니다.

[학대 피해 노인 : (폭행당하고 하실 때 신고할 생각은 안 하셨어요?) 전혀, 절대 안 했어요. 나 혼자만 그냥 없으면 여러 사람이 편하니까...]

요양시설 내 CCTV는 의무규정이 아니어서 증거확보도 어렵습니다.

[박영훈 / 노인보호전문기관 과장 : CCTV 설치를 의무화해야 되는 부분에 있어서도 어르신들의 인권, 요양보호사 인권, 심지어 요양보호사들은 이런 얘기도 합니다. 우리들의 인권은 누구한테 얘기해야 하느냐. 이런 부분들이 부딪치는 부분이 있죠.]

오늘 밤 9시, YTN 국민신문고에서는 해마다 늘고 있는 노인학대의 실태를 짚어보고 이에 대한 정부 정책의 현주소와 문제점 그리고 대안을 모색해 봅니다.

휴대전화 #0024로 시청자 의견을 보내주시면 추첨해 선물을 드립니다.

YTN 황보연[hwangby@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