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올라타기 겁나요!..."중국산 승강기 부품 검사 강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12-18 05:30
앵커

국내 엘리베이터 시장에 중국산 부품의 무분별한 유입으로 안전에 위험신호가 켜진 가운데 정부가 내년부터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검사할 부품의 가짓수를 지금보다 크게 늘리고 안전장치 홍보 방송도 계획 중입니다.

보도에 양시창 기자입니다.

기자

과거 엘리베이터 제조 업계에서 일했다는 한 익명의 제보자.

국내 최대 엘리베이터 기업에 중국산 부품이 2년 넘게 납품됐다는 주장을 털어놨습니다.

[제보자]
"중국에서 전선을 가공해서 들어오더라고요. 그 전선에는 00 전선으로 표시가 돼 있어요. 근데 그게 다 중국산이었다는 거죠."

엘리베이터 제조사에 전선을 납품한 하청업체 대표는 납품 물량을 맞추기 위해 제조사를 속인 사실을 시인했습니다.

[이 모 씨, 승강기 하청업체 대표]
"손이 모자라서 (중국산 전선을) 40% 정도 쓴 건 맞아요. 한국에 지원(물량)이 없어서 가지고 온 거예요."

엘리베이터 시장에 불어닥친 중국산 부품의 습격.

8~90%의 부품을 중국으로부터 수입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검증과정은 허술해 안전에 적색경보가 켜진 상황입니다.

더욱이 최근 중국은 잇따른 승강기 사고로 몸살을 앓고 있어 우려는 더 커지고 있는 상황.

이 같은 YTN 국민신문고의 지적에 정부는 내년부터 부품 인증 항목을 확대하는 등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종복, 국민안전처 승강기안전과장]
"산업통상자원부에서 하는 승강기 부품 인증 업무를 국민안전처로 이관하고 부품인증 항목도 확대하여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할 방침입니다."

현재는 14개에 불과한 인증 대상 부품을 큰 폭으로 늘리겠다는 겁니다.

노후 엘리베이터의 경우, 문 열림 사고 방지 장치 등 부착이 의무화되지 않은 안전장치에 대해서도 부착을 권하는 홍보 방송을 계획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YTN 양시창[ysc0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