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속보] 주차 시비로 칼부림…30대 자매 숨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11-11 17:38
앵커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에 주택가에서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맞아 자매가 함께 목숨을 잃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유진 기자!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오늘 오후 4시쯤 부천시 원미구 중동 부곡 초등학교 옆길에서 여성 두 명이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찔렸습니다.

두 여성은 결국 숨졌습니다.

흉기를 휘두른 사람은 42살 김 모 씨로 지금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숨진 여성들은 이웃집에 사는 연년생 자매로 39살, 38살 최 모 씨 자매입니다.

최근 김 씨는 주차문제로 몇 번씩 다툼이 있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가해자 김 씨가, 차를 타고와서 집에서 나오는 자매 한 명을 흉기로 찔렀고, 말리는 나머지 여성 한 명도 찌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피해를 입은 최 씨 등은 다리와 목덜미, 어깨 등을 찔렸고 현장에서 심폐소생술 하고 병원으로 옮겨졌는데, 도착했을 때 의식 없을 정도로 위중한 상태였습니다.

흉기를 휘두른 가해자 김 씨는 현재 중앙지구대 안에 있는 상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또 경찰은 남자가족이 가해자가 정신질환이있다고 진술해서 진료기록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정유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