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상자 제조공장 화재...2억 5천만 원 피해
어제(9일) 오후 4시 반쯤 경기도 화성시 장안면의 플라스틱 상자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공장 직원 61살 나 모 씨가 화상을 입고 2억 5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고속절단기에서 튄 불꽃이 폐자재에 옮겨붙으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형원 [lhw90@ytn.co.kr]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개인정보 보호는 커녕 '유출'하는 경찰

개인정보 보호는 커녕 '유출'하는 경찰
[앵커] 경찰이 관내 주민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황당한 사건, 그런데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시민의 정보를 보호해야 할 경찰들이 단순한 호기심에, 때로는 사적 편의를 위해 개인정보를 들여다보고 빼돌리는 일이 비일비재합니다. 나연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찰은 수사 목적에 한해서만 개인 주소와 연락처, 차적, 범죄 경력 등을 조회할 수 있습니다. 범죄인을 신속하게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