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상자 제조공장 화재...2억 5천만 원 피해
어제(9일) 오후 4시 반쯤 경기도 화성시 장안면의 플라스틱 상자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공장 직원 61살 나 모 씨가 화상을 입고 2억 5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고속절단기에서 튄 불꽃이 폐자재에 옮겨붙으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형원 [lhw90@ytn.co.kr]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탈북 여대생이 직접 밝히는 北 인권의 실체

탈북 여대생이 직접 밝히는 北 인권의 실체
[앵커] 아일랜드의 수도 더블린에서 2014 세계 젊은 지도자 회의가 열렸습니다. 전 세계 190여개국에서 온 18세에서 30세의 젊은 지도자 천 3백여 명이 모였는데요. 탈북 여대생 박연미 씨도 참석해 북한 인권을 고발했습니다. 박연미 씨는 북한에서의 참담한 생활을 알리는 것에 주력했는데요. 중국의 탈북자 강제 북송 정책이 중단되어야 한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자신의 지난했던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