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뉴스 > 사회
    박시후, 20대女 성폭행 혐의 반박 "서로 호감갖고…"

    VOD

    paly


    배우 박시후 씨가 성폭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지난 15일, 22살 A 씨가 박 씨에게서 성폭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고소장에서 지인 소개로 박 씨와 만나 술자리를 함께 했고, 술에 취해 정신을 잃었다 깨어나보니 성폭행을 당한 상태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시후 씨는 보도자료를 통해 A 씨와 남녀로서 서로 호감을 갖고 마음을 나눴을 뿐, 강제적으로 관계를 가진 것은 결코 아니라며 수사 과정에서 명명백백히 드러날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고소인 조사를 마친 뒤 조만간 박 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똑같이 설정해 놓은 비밀번호' 때문에 털렸다

    '똑같이 설정해 놓은 비밀번호' 때문에 털렸다
    [앵커] 지갑을 훔친 뒤 신용카드 비밀번호를 알아내 수천만 원을 챙긴 6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카드 비밀번호를 한 가지로 설정해 놓는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모자를 쓴 남성이 텅 빈 사무실에 들어섭니다. 두리번 거리는가 싶더니 안 주머니에 무언가를 넣고 유유히 사라집니다. 사무실이 빈 틈을 타 지갑을 훔쳐 도망간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