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뉴스 > 사회
    [경기] 회사자금 횡령 지방신문사 회장 기소

    수원지검 안산지청은 회사자금을 유용한 혐의로 경기지역 지방신문사와 건설회사 회장인 A 씨와 대표이사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008년 안산시 상징 조형물 설치공사를 하면서 공사대금 20억 원 가운데 5억 5천만 원을 디자인 용역비 명목으로 빼돌리는 등 회삿돈 98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하청업체들로부터 받은 허위 도급계약서와 세금계산서 등으로 공적자금인 기업구매자금 118억 원을 대출받아 이 가운데 28억 원을 갚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벤트 응모작
    전체보기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단독] "수시로…" 성완종 구체적 횡령 정황 포착

    [단독] "수시로…" 성완종 구체적 횡령 정황 포착
    [앵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검찰 수사 범위에 포함되지 않은 2008년 이전에도 회삿돈을 수시로 빼돌렸다는 당시 재무 책임자의 증언이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횡령 자금 규모가 커지는 것은 물론, 검찰 수사가 당시 여야 정치권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승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전 모 씨는 지난 2002년부터 2008년까지 경남기업 최고 재무...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