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SPONSORED
    성폭행하다 검거된 남성, DNA 검사 결과 '충격'
    성폭행하다 검거된 남성, DNA 검사 결과 '충격'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멘트]

    성폭행한 여성을 살해하고 집에 불까지 지른 30대 남성이 사건 발생 2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또다시 성폭행을 하다 덜미를 잡힌 이 남성은 DNA 감식 결과 2년 전 사건 용의자의 DNA와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종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커멓게 탄 다세대 주택에서 20대 여성의 시신이 훼손된 채 발견된 건 2010년 7월.

    성폭행을 당한 뒤 살해된 건데, 수사는 미궁에 빠졌습니다.

    경찰은 사건 발생 2년 만에 같은 동네에 사는 은행 청원경찰, 37살 강 모 씨를 용의자로 체포했습니다.

    강 씨는 며칠 전 또 다른 2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붙잡혔는데, DNA를 감식해보니 2년 전 용의자의 것과 일치한 겁니다.

    어처구니 없게도 성폭행과 살인에 대한 죄책감을 씻겠다며, 또 다른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인터뷰:강 모 씨, 피의자]
    "죽고 싶다는 생각은 자주 했습니다. (2년 전 범행이후) 가위 눌리고 하는 것을... 극복하고자 (또 성폭행을) 했습니다."

    강 씨의 방에선 귀금속 80여 점과 흉기 10여 점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카드 빚 4천만 원에 시달리던 강 씨는, 비가 내릴 때면 성폭행과 강도 등, 범행 충동을 느꼈다고 진술했습니다.

    김 씨는 범행 도구를 사전에 준비하고 범행 이후 흔적을 없애는 등, 완전범죄를 계획했지만 결국 CCTV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인터뷰:서상태, 서울 성북경찰서 형사과장]
    "TV의 범죄 수사 프로그램을 보고 완전 범죄를 노렸습니다. 그렇지만 어떤 경우든 흔적이 남기 마련이고..."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경찰은 김 씨가 또다른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YTN 이종원[jongwon@ytn.co.kr]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
    나의 오늘의 운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