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시간 두고 고심"...맞대응 자제
경찰관이 검사를 고소한 사건을 관할 경찰서로 내려보내라는 검찰의 지시에 경찰은 고심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경찰청은 어제에 이어 오늘 오전에도 지휘관급 회의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한 채, 시간을 두고 고민해보기로 했습니다.

경찰은, 사건을 내려보내면 고소당한 검사가 근무했거나 근무하고 있는 검찰청의 수사 지휘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공정한 수사를 의심받을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검찰과 경찰이 권력다툼을 하고 있다는 국민의 시선을 의식해 선뜻 재지휘를 건의하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재지휘를 건의하되 검찰과 긴밀히 협의를 하거나, 검찰 지휘대로 사건을 이송하되,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등 다양한 방안을 충분히 검토한 뒤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정미 [smiling37@ytn.co.kr]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허망한 인생역전' 242억 로또 당첨자 몰락

'허망한 인생역전' 242억 로또 당첨자 몰락
[앵커] '대박'을 꿈꾸며 로또 복권, 한 번씩 사보셨을텐데요. 벼락 맞기보다 어렵다는 로또 1등. 하지만 이 흔치 않은 행운을 거머쥐고도 불행의 나락으로 떨어진 사람이 있습니다. 오승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생역전'의 상징, 로또 복권! 평범했던 51살 김 모 씨의 삶이 180도 바뀐 건 지난 2003년 5월이었습니다. 로또 1등에 당첨되며 무려 242억 원이라는 돈방석에...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