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뉴스 > 사회
    성폭행 이용 마약 '물뽕' 회사원이 제조

    VOD

    paly


    [앵커멘트]

    평범한 회사원이 3만 명이 사용할 수 있는 분량의 신종 마약을 집에서 만들었습니다.

    이른바 '물뽕'이라고 불리는 이 마약은 복용할 경우 최음 효과를 내거나 의식을 잃게돼 성폭행 등의 범죄에 많이 쓰이는데 인터넷을 통해 물뽕을 사려던 수십 명도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종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약물을 몰래 넣은 술잔을 여성 파트너에게 권합니다.

    여성의 눈을 피해 최음제를 넣은 겁니다.

    영화 속 범죄에 등장하던 여성 최음제가 가정집 방 안에서 수백 그램이나 쏟아져 나왔습니다.

    GHB, 이른바 '물뽕'을 직접 만든 건 환경설비업체에 다니는 평범한 회사원이었습니다.

    [인터뷰:안 모 씨, '물뽕' 제조 피의자]
    "제가 GHB(물뽕) 먹은 뒤로 약간 기억이 가물가물 해서 어떻게 알았는지 제대로 기억은 안 나는데, (인터넷)사이트에서 검색을 했어요."

    안 씨는 단돈 10만 원으로 신종마약을 만드는데 필요한 화학약품과 기구를 사들였습니다.

    안 씨는 어렵지 않게 물뽕 재료들을 구했습니다.

    다니는 회사 사업자등록증 만으로 구입이 가능했습니다.

    이렇게 만든 물뽕은 840g.

    시가 14억 원 어치로 2만 8천여 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입니다.

    [인터뷰:고태완, 서울경찰청 마약수사대 팀장]
    "여성 몰래 투여했을 때 그 다음 날까지 기억을 못 할 정도로까지 작용이 강렬하다...심각한 신체적 손상을 가져올 수가 있죠."

    또, 신종마약 '물뽕'을 구입하려던 사람들도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인터넷 광고를 보고 16살 고등학생을 포함해 30여 명이 '물뽕'을 주문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물뽕 구입 시도 피의자]
    "인터넷 웹 서핑을 통해 알게 됐어요. 여자들 흥분제, 그런 식으로 광고하죠..."

    경찰은 방송통신위원회에 '물뽕' 관련 인터넷 사이트 폐쇄를 요청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YTN 이종원[jongwon@ytn.co.kr]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25톤 레미콘 차량, 커브 길에서도 속도내다가…

    25톤 레미콘 차량, 커브 길에서도 속도내다가…
    내리막길을 달리던 25톤 레미콘 차량이 넘어지면서 주변에 있던 다른 차량을 덮쳤습니다. 듣기만 해도 아찔한 순간의 영상을 YTN이 단독으로 입수했습니다. 화면 함께 보시죠. 어제(25일) 오후, 경남 양산시의 한 도로입니다. 신호대기 중인 차들이 꼬리를 물고 이어져 있는데요. 내리막길을 내려오던 레미콘 차량이 커브 길에서도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려오는가 싶더니 순간, 옆으로 넘...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