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폭행 유도' 최음제 판매 사이트 성업

VOD

paly

[앵커멘트]

여성의 성적흥분을 유도한다는 불법 최음제 판매 사이트, 인터넷에서 흔하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하지만 마약 성분을 팔거나 성폭행을 조장하는 듯한 광고문까지 동원돼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김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성기능 개선제를 판매한다는 사이트입니다.

마약으로 분류돼 시판이 금지된, GHB 성분이 포함된 최음제를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녹취:최음제 판매업자]
"15분에서 20분이면 효과가 나타나고요, 일단 눈이 좀 풀린다든가, '확'하면서 자극한다든가, 기분이 몽롱해지고 비몽사몽해지거든요. (술 맛이 좀 변한다든지 음료 맛이 변한다든지 그런건 없나요?) 전혀. 무색·무취하고..."

광고 문구는 더욱 가관입니다.

여성용 최음제마다, 약을 먹이면 여성이 정신을 잃어 남성 마음대로 성관계를 가질 수 있다고 광고합니다.

어떻게 해야 여성에게 들키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지 요령까지 적어놨습니다.

성분도 불확실한 돼지 발정제까지 포함돼 있습니다.

[인터뷰:양승조, 민주당 의원]
"일반 학생들이라든가 심지어 직장인들 공무원까지, 구입책이 넓게 구입하고 있다, 그런 실태인데요. (이런 최음제를 사용하면) 심장질환이라든가 여러가지 병리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고..."

성 범죄를 조장하는 것 같은 이런 최음제 판매 사이트는, 인터넷으로만 수십군데가 검색됩니다.

성 범죄를 유발할 우려가 높지만 최음제 판매 사이트는 웹페이지 차단 외에는 별다른 근절대책도 없습니다.

해외사이트 주소를 도용해 추적이 어렵고, 적발한다 해도, 성폭력을 암시하는 광고문구만으로 성 범죄 조장 책임까지 묻기는 어렵습니다.

[인터뷰:김두나, 한국성폭력상담소 기획조직국장]
"(피해 당시) 갑자기 기억을 잃거나 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런 경우가 이런 약물을 사용했을 가능성이 의심되죠. 그런데 이런 약물이란 것들이 한, 두 시간 안에 몸에서 빠져나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증거로 확보할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고요."

인터넷에서 성 개선제를 팔거나 사는 것은 모두 불법입니다.

그런데도, 잘못된 성 의식에 기대 비싼 값에 팔려나가는 최음제의 효과적 단속을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합니다.

YTN 김현아[kimhaha@ytn.co.kr]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24년 만의 최대 괴물 흑점…통신 장애 우려

24년 만의 최대 괴물 흑점…통신 장애 우려
[앵커] 1990년 이후 24년 만에, 태양에 목성만한 크기의 '괴물 흑점'이 발생했습니다. 앞으로 일주일 정도 태양에서 크고 작은 흑점 폭발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 인공 위성 고장이나 통신 장애 등이 우려됩니다. 김지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구름 사이로 모습을 드러낸 태양. 그런데 태양 아랫부분에 커다란 검은 색 점이 보입니다. 바로 흑점입니다. 1990년 이후 생긴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