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홀로족'을 잡아라!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7-06-16 09:34
[앵커멘트]

혼자 밥 먹기나 혼자 영화보기, 어딘지 모르게 궁상스러워 보이십니까?

다른 사람 눈치 보지 않고 자기만의 생활을 하려는 사람들에겐 점차 아무렇지도 않은 일이 돼 가고 있습니다.

업체들도 새로운 수요에 발맞춰 새로운 상품들을 속속 내놓는 추세입니다.

홍주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직장인 이지은 씨는 점심 식사를 위해 혼자 음식점을 찾았습니다.

오늘만큼은 동료가 먹고 싶어하는 음식에 자신의 기호를 맞추고 싶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이지은, 직장인]
"어른들은 찌개 등을 너무 많이 드세요. 하지만 이런 데는 샐러드도 있고, 내가 먹고 싶은 것 간단히 먹을 수 있게 나오거든요."

나홀로 손님들이 늘어나자 이 식당은 좌석을 모두 바 형태로 배치했습니다.

해외 여행을 혼자 떠나겠다는 젊은이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가고 싶은 곳이 많은 2,30대에게는 단체여행이 조금은 불편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박정은, 배낭여행 커뮤니티 운영자]
"배낭여행 커뮤니티 사이트를 1999년부터 운영해오고 있는데요. 초기 회원들도 개별 여행자들이 많았지만 요즘 들어 개별 여행자들이 더 많이 늘었어요."

늘어나는 나 홀로 여행객들을 끌어들이려는 새로운 여행상품들도 속속 생겨나고 있습니다.

[인터뷰:정기윤, 여행사 관계자]
"앞으로 이런 분들이 더 많이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고요, 이런 분들에게 어울릴 만한 상품들을 따로 모아서 기획전을 하고 있습니다."

영화관에도 나 홀로 관객들을 위한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한 명의 관객이라도 놓치지 않기 위해 세심한 배려를 아끼지 않습니다.

[인터뷰:최경미, 극장 관계자]
"커플 위주의 이벤트가 너무 많은 게 아니냐, 솔로 이벤트를 해 보는 게 어떻겠느냐고 제안이 들어와서 작년에 그런 이벤트를 진행했는데요. 혼자 오시는 분들에 한해서 선착순으로 식사권을 드리는 이벤트였는데..."

다른 사람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만의 세계를 만들려는 젊은이들이 업계의 영업전략도 바꾸고 있습니다.

YTN 홍주예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