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서울 아파트 매도자 우위 2주 연속 최고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0 18:57
앵커

서울 아파트 시장이 유례없는 매도자 우위 시장이 됐습니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도 집값 상승 기대가 높아지면서 매도자들이 매물을 내놓지 않거나 거둬들이는 사례가 많다는 뜻입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민은행의 조사에 따르면 9월 첫째 주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 매수우위지수는 171.6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지수 집계를 시작한 2003년 7월 이후 최고치입니다.

아파트 매수우위지수는 부동산 중개업체 3천6백여 곳을 대상으로 아파트 매도자와 매수자 가운에 어느 쪽이 많은지를 확인해 산출하는 지수입니다.

지수 범위는 0에서 200까지며 기준점인 100을 웃돌면 매수자가 시장에 상대적으로 많다는 뜻이고 100 아래면 상대적으로 매도자가 많다는 뜻입니다.

아파트 매수우위지수가 높을수록 매도자가 원하는 가격에 아파트를 팔 수 있는 매도자 우위 시장이 전개됩니다.

서울 아파트 매수우위지수는 올해 7월 마지막 주에 기준점인 100을 넘겨 불붙기 시작해 8월 다섯째 주에 165.2를 기록해 이전 최고 기록인 2006년 11월 첫째 주의 157.4를 12년 만에 경신했습니다.

이어 9월 첫째 주에도 171.6을 기록하며 2주 연속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지역별로도 서울 강북 지역이 165.7, 강남 지역이 178.4로 조사돼 2008년 집계 시작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매도자 우위 시장이 됐다는 것은 매도자들이 집값이 더 올라갈 것으로 보고 매물 호가를 더 올리거나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다는 의미라며 집값 상승을 기대하는 심리가 강해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