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추석 체감 경기 악화...상여 지급 기업 줄어
추석 체감 경기 악화...상여 지급 기업 줄어
Posted : 2018-09-09 12:00
올해 추석 연휴, 기업이 체감하는 경기는 지난해보다 나빠졌고, 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의 숫자도 줄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전국 5인 이상 기업 5백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해보다 경기가 나빠졌다는 응답은 61%로, 비슷하거나 좋아졌다는 응답 39%보다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상여금을 지급할 것이라는 기업의 비율은 70%로 지난해보다 2%p가량 줄었습니다.

그러나 상여금을 주는 기업의 평균 지급액은 105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3만 원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추석 연휴에는 5일을 쉰다는 기업이 가장 많았지만, 300인 이상 기업 가운데는 10곳 가운데 1곳 정도가 6일 이상 쉴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정미 [smiling37@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