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2분기 GDP 0.6% 성장 그쳐...연간 2.9% 달성 빨간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4 09:01
앵커

지난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 GDP가 전기 대비 0.6%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설비투자 감소도 컸지만 건설투자와 수출, 수입 등이 동반 부진했습니다.

경제부 연결합니다. 김현아 기자!

2분기 GDP 성장률이 좋지 않은데, 7월에 발표된 속보치보다도 떨어진 것이죠?

기자

속보치에 반영되지 못했던 2분기 마지막 달, 즉 6월 실적이 들어간 GDP 성장률 잠정치가 발표됐는데요.

이미 속보치 발표 당시에도 1분기보다 떨어질 것으로 예상은 됐는데 더 낮게 나왔습니다.

7월에 발표된 속보치가 0.7%이었지만, 실제로는 0.6% 성장에 그친 것으로 집계된 겁니다.

1분기보다 0.4%p 하락해서, 액수로는 398조 원가량입니다.

가장 나빴던 건 설비투자로 5.7%나 감소해서 2016년 1분기 이후 9분기 만에 최저치가 됐습니다.

하지만 사실 설비투자는 상황이 더 나쁠 것으로 봤거든요. 실제 수치가 좀 낫게 나온 겁니다.

그런데도 예상보다 성장률이 떨어진 건 건설투자와 수출, 수입 등이 훨씬 부진해섭니다.

건설투자는 1분기 1.8% 성장했지만 2분기는 2.1% 감소, 마이너스로 돌아섰는데요.

사회간접자본 투자 축소 등의 여파로 주거용 건물 건설과 토목건설이 모두 줄었습니다.

2분기 성장률이 주춤하면서, 올해 연간 성장률 전망치인 2.9% 달성에도 경고등이 켜졌습니다.

소비도 줄었습니다.

민간소비와 정부 소비 성장률이 각각 1년 반과 13분기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수출은 반도체 등이 늘어 0.4% 증가했지만, 수입은 설비투자와 관련된 기계류와 운송장비 등이 3%씩 감소해 2011년 3분기 이후, 거의 7년 만에 최저치를 찍었습니다.

여기에 유가 상승으로 교역 조건까지 악화하면서 실질국민총소득, GNI는 전기대비 1.0% 감소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YTN 김현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