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지정학적 위기 고조...실물경제에도 부정적 영향"
Posted : 2018-09-03 12:06
북한 관련 지정학적 위기감 고조로 불확실성이 증가하는 경우, 금융시장뿐 아니라 실물경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분석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은행은 보고서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으로 지정학적 위기감이 고조되면, 환율과 주가 하락, 외국인 투자자금 유출 등 금융 시장에는 즉각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이 같은 영향은 실물경제로까지 퍼져 소비와 투자 의사 결정 지연으로 이어지면서, 2∼3개월 후까지 물가와 산업생산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나 군사도발 등으로 지정학적 불확실성 지수가 10% 정도 증가했을 때 산업생산은 0.3% 감소하고, 물가도 0.2% 정도 하락하는 분석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대로 남북 양자 회담 등으로 긴장 완화로 불확실성이 감소하는 경우에는 거시경제에 긍정적인 반대의 효과가 나타났습니다.

보고서는 또 지정학적 불확실성뿐 아니라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주요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등 경제정책 불확실성도 우리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이에 대한 연구와 면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