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시중 부동자금 1,100조 원 돌파...사상 최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2 22:06
앵커

시중에 투자처 등 갈 곳을 정하지 못한 부동자금이 갈수록 불어나고 있습니다.

처음으로 1,100조 원을 돌파했는데, 저금리 기조가 유지되는 상황에서 우리 경제에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임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시중 부동자금은 1,117조 3천565억 원으로 파악됐습니다.

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현금과 예금주가 언제든지 요구하면 지불해야 하는 요구불예금, 양도성 예금증서, 종합자산관리계좌 등을 더한 겁니다.

여기에 6개월 미만 정기예금과 증권사 투자자예탁금도 포함된 수치입니다.

시중 부동자금은 지난 2016년 12월 말 처음 천조 원을 넘어섰고, 지난 4월을 제외하곤 계속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고 있는 게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됩니다.

실제 한국은행이 발표한 2분기 가계신용을 보면 1,493조 원에 달했는데, 이 가운데 가계대출이 1,409조 원을 넘었습니다.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 가계대출은 증가 규모가 다소 줄어들고 있기는 하지만 가계소득과 비교해볼 때 여전히 그 증가세가 높다 하겠습니다.]

문제는 시중 유동성을 흡수할 만한 마땅한 투자처가 없다는 점입니다.

지난해 상승 국면을 보였던 주식 시장은 올해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주춤하고 있고, 부동산 시장과 가상화폐 등으로 투기자금이 흘러들면서 시장을 왜곡하는 모습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결국, 저금리 국면에서 막대한 부동자금의 표류는 경제 전반에 부담이 될 수밖에 없는 만큼, 정부는 물론 기업까지 전방위로 나서 물꼬를 터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YTN 임승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