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도시재생 99곳 선정...서울 3곳은 막판 탈락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31 22:13
앵커

낙후된 구도심과 주거지의 환경을 개선하는 도시재생뉴딜 사업의 2018년도 사업지 99곳이 선정됐습니다.

하지만 서울의 대형 사업지 3곳은 막판 심의에서 탈락했습니다.

강진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동대문구와 성동구, 종로구와 중구, 그리고 금천구는 2018년도 도시재생뉴딜 사업 후보지로 최종 단계까지 올라갔습니다.

하지만 이낙연 총리 주재 도시재생특위에서 고배를 마셨습니다.

집값 과열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 때문입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 부동산 시장의 과열을 야기해서는 안 됩니다. 이 점은 사업지 선정에서부터 고려돼야 할 일입니다.]

실제로 동대문구와 종로구, 그리고 중구는 최근 '투기지역'으로 지정됐습니다.

7월 주택 가격 상승률이 하락세를 보인 전국은 물론, 서울 평균을 훨씬 웃돌았기 때문입니다.

경고등이 켜진 이들 지역에 '조 단위'의 개발 사업이 추진될 경우 집값 상승에 기름을 부을 수 있다는 정부의 판단이 크게 작용한 겁니다.

결국, 4조 천5백억 원을 투입해 중고차 매매센터 현대화 등을 추진하려던 동대문·성동구의 계획과, 1조 6천6백억 원을 들여 세운상가 일대를 정비하려던 종로·중구의 청사진은 당분간 보류됐습니다.

강북구 등 총사업비 천억 원 미만의 서울 시내 소규모 사업지 7곳은 심의 문턱을 넘었지만, 정부는 경고 메시지를 던졌습니다.

집값이 크게 오르면 선정 자체를 취소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 시내 3곳이 마지막에 배제되면서, 2018년도 도시재생뉴딜 사업을 가장 많이 따낸 지역은 경기도가 됐습니다.

모두 9곳입니다.

전남과 경북, 경남은 8곳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국비와 지방비, 공공기관 투자 등을 포함한 99곳의 예상 사업비는 모두 7조 9천백억 원으로, 이 가운데 국비는 9천738억 원입니다.

정부는 사업 계획에 대한 타당성 평가 등을 더 거쳐 총사업비와 국비 지원 예산을 확정한 뒤 내년 상반기쯤 착공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YTN 강진원[jinw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