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3.3㎡당 1억 원' 아파트 실제 거래 맞나?...국토부 조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31 14:17
앵커

최근 서울의 한 아파트가 3.3㎡당 1억 원에 팔렸다고 전해지면서 주변 부동산 시장까지 들썩였는데요, 정부가 호가를 올리기 위한 가짜 계약 가능성이 있다며, 실거래 여부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이하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16년 8월 입주 이후 이 지역 최고 시세를 형성해 왔던 서울 반포동 아파트 단지입니다.

그런데 이번 달 중순 이곳의 전용 면적 59㎡, 보통 24평형으로 부르는 아파트가 24억 5천만 원에 팔렸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3.3㎡당 1억 원이 넘은 것으로, 역대 일반 아파트 거래액 가운데 최고입니다.

하지만 국토부는 이러한 거래 가격이 통상적인 수준이 아닌 것으로 보고 실태 조사에 나섰습니다.

최근 매물 난이 이어지는 가운데 호가를 끌어 올리기 위한 시장 교란행위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실체가 없는 거짓 계약정보를 흘리거나, 높은 가격에 가 계약을 맺었다가 며칠 내 취소하는 방법 등이 사용됐는지 여부를 살펴보고 있습니다.

주택거래신고 기간은 계약 후 60일 이내로, 최근 계약 사례는 보통 한두 달 뒤에 신고됩니다.

그런데 국토부 실거래가시스템에 공개된 이 주택형의 신고 사례는 올해 1월 18억7천만 원에 계약된 건이 마지막입니다.

만약 24억 5천만 원에 거래된 게 사실이라면, 불과 7개월 만에 소형 아파트가 6억 원 가까이 오른 겁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그러나, 1차 현장 점검에서 실제 이 거래를 성사시켰다는 중개업소를 찾지 못했다며, 주변 공인중개사들도 대부분 언론 보도 전까지는 몰랐다는 반응이어서 거래 방법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서울 반포동 공인중개사 관계자 : 소문이 난 것 같은데 어느 부동산에서 했는지 현재는 알 수가 없어요.]

국토부는 최고가에 계약이 됐다는 정보를 흘리면 그보다 싼 매물은 쉽게 팔릴 수 있는 점을 악용해 매매금액을 부풀리는 '업계약'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조사 대상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YTN 이하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