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1∼7월 서울 준공 주택, 작년보다 13% 감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30 16:17
앵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서울에서 준공된 주택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 신규 주택에 대한 수요가 여전한 상황에서, 시장에 풀린 새집은 그만큼 줄었다는 의미입니다.

강진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올해 들어 지난 7달 동안 서울에서 완공된 주택은 3만 5천6백여 가구입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00가구, 13% 넘게 줄었습니다.

최근 5년 평균과 비교해서도 11% 이상 감소했습니다.

같은 기간 경기도와 지방은 다른 모습을 보였습니다.

경기도의 주택 준공 물량은 12만 6천여 가구로, 1년 전보다는 39% 넘게, 최근 5년 평균보다는 85%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지방 역시 1년 전보다는 5.7%, 최근 5년 평균과 비교해선 29.5% 늘었습니다.

2~3년 전 서울의 분양 물량이 지방보다 상대적으로 적었던 게 올해 지역별 완공 물량 차이의 원인입니다.

문제는 이로 인한 신규 주택 공급 감소가 서울 집값의 이상 과열에 적잖은 영향을 줬다는 점입니다.

[김은진 / 부동산114 리서치팀장 : 지방에서도 공급이 상대적으로 많지 않은 지역은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따라서 최근 (서울) 집값은 수급에 따른 영향이 크다고 할 수 있고요.]

이렇게 새집 공급이 줄어든 상황에서, 양도세 중과 등으로 기존 주택의 매물까지 눈에 띄게 감소했습니다.

여기에다 보류되긴 했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의 개발 계획으로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은 커졌습니다.

이른바 '똘똘한 한 채'에 실수요는 물론, 투기수요까지 가세하면서 집값 상승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정부는 부랴부랴 서울 4개 구를 투기지역으로 추가 지정하고,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신규 공공택지를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공급 확대 방안입니다.

[김흥진 / 국토교통부 주택정책관 (지난 27일) : 교통이 양호한 지역에 택지를 추가로 발굴함으로써 도심 내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입지를 찾아보게 됐습니다.]

그러나 서울의 주택 수요를 분산할만한 곳에 택지가 들어서더라도, 실제 입주자 모집까지는 최소 7~8년은 걸립니다.

서울의 입주 물량이 내년 하반기는 돼야 늘어나는 상황에서, 당장의 급한 불을 끄기 위한 정부의 고심도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강진원[jinw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