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부동산 탈세' 360명 조사...6번째 투기조준
Posted : 2018-08-29 12:01
정부가 서울 등 수도권 집값 안정을 위해 투기지역 추가와 공급 확대 카드를 꺼낸 데 이어 부동산 거래 과정에서 탈세 혐의가 포착된 360명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합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부동산 투기 세력을 겨냥한 여섯 번째 세무조사입니다

국세청은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서 부동산을 사고팔며 세금을 탈루한 것으로 보이는 360명에 대한 세무조사에 들어갔습니다.

뚜렷한 소득이나 자금 여력 없이 고가 주택을 보유하고 있어서, 가족에게서 돈을 받아 부동산을 취득한 이른바 편법 증여 혐의가 짙은 이들이 대부분입니다.

세무조사 대상자 가운데는 특별한 소득 없이 서울 소재 아파트 두 채를 32억 원에 취득해, 부모에게서 자금을 증여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30대 남성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해 8·2 대책 이후 5차례에 걸쳐 부동산 탈세 세무조사에 착수해 현재까지 1,584명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2,550억 원을 추징했습니다.

국세청은 이와 별도로 미성년자가 고액 금융자산을 보유해 변칙 증여 의심이 가는 146명을 상대로도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차유정 [chayj@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