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욕설 논란'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사임...파문은 계속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28 19:16
앵커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욕설한 사실이 드러난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이 모든 지위에서 물러났습니다.

YTN 보도 뒤 하루 만에 전격 사임한 건데, 하지만 비난 여론이 여전히 거센 상황이어서 갑질 파문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최기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검사 출신의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이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욕설과 폭언을 퍼부은 사실이 드러나자, 비난 여론이 거세게 일었습니다.

[윤재승 / 대웅제약 회장 : 정신병자 X의 XX. 난 네가 그러는 거 보면 미친X이랑 일하는 거 같아. 아, 이 XX. 미친X이야. 가끔 보면 미친X 같아. 나 정말 너 정신병자랑 일하는 거 같아서.]

부랴부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보도 직전 미국으로 돌연 출국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꼼수 대응이란 지적도 나왔습니다.

불매 운동 움직임까지 일자 윤 회장은 하루 만에 지주회사인 대웅의 대표이사와 등기이사, 대웅제약의 이사 직위까지 모두 내려놨습니다.

[대웅제약 관계자 : 사임하면 (사내) 메일 발송이 안 되거든요. 그래서 결재나 이런 걸 하려면 시스템을 통해야 하는데 그게 안 되는 겁니다.]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윤 회장은 자숙의 시간을 가지고 자신을 바꿔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임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전격 사임에도 불구하고 윤 회장 '갑질'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당장 고용노동부는 대웅제약에서 상습 폭언과 욕설이 있었는지 사실관계 파악에 착수했습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 : 피해 사실 확인하면 적극적으로 (근로감독) 착수 검토하겠다고 이렇게…. 전체적으로 이런 일이 있었는지 검토할 필요는 있죠.]

보건복지부도 윤 회장이 형사처벌을 받을 경우 정부 지원을 받는 이른바 혁신형 제약기업 대상에서 제외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도 SNS를 통해 윤 회장 갑질을 비난하면서 정치권에서의 비판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웅제약 주가는 욕설 파문 뒤 계속 하락하면서 YTN 보도 전과 비교해 6천500원이나 떨어졌습니다.

YTN 최기성[choiks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