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공정위, '최태원 사익 편취 의혹' SK 현장조사
Posted : 2018-08-28 17:26
공정거래위원회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익 편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SK그룹을 현장 조사했습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기업집단국 소속 직원들은 오늘(28일) 서울 종로구 SK 본사를 찾아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현장조사를 벌였습니다.

공정위는 SK그룹 지주회사인 SK와 최 회장이 지난해 반도체 재료 제조 회사인 LG실트론을 인수하는 과정에 문제가 있는지 보고 있습니다.

당시 SK와 최 회장은 LG실트론의 지분을 각각 71.6%와 29.4%로 인수했는데, SK가 전체를 인수하지 않고 최 회장이 나머지 지분을 인수한 것이, 회사에 이익이 될 수 있는 사업 기회를 최 회장이 대신 차지한 '회사 기회 유용' 행위라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SK 측은 "당시 결정이 회사 이익에 부합한다고 판단했고, 중국 등 해외 투자자 지분 참여가 예상되면서 최 회장이 반도체 산업 보호 의지로 공개경쟁입찰에 참여한 것"이라며 사익 편취 행위가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차유정 [chayj@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