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고용 악화·생활물가 상승...8월 소비심리 '위축'
Posted : 2018-08-28 06:00
고용 악화와 생활물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되면서 8월 소비자심리지수가 17개월 만에 100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지수가 100 아래로 내려가면 경기를 비관하는 소비자가 낙관적인 소비자보다 많다는 의미입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8월 소비자심리지수는 전월대비 1.8p 하락한 99.2를 기록, 지난해 3월 96.3 이후 17개월 만에 처음으로 장기평균 100 아래로 내려갔습니다.

이 같은 소비심리 악화는 고용지표 부진과 생활물가 상승, 그리고 미·중 무역갈등 지속 등에 따른 경기둔화 우려 등에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일부 신흥국 금융불안에 따른 주가 하락도 소비심리 위축에 영향을 줬습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내리막길을 걷다가 5월에 소폭 반등했으나, 6월부터 다시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경기판단과 향후경기전망지수 모두 전월보다 각각 7p, 5p 하락했고, 고용 부진과 경기 악화에 대한 우려로 취업기회전망지수도 2p 떨어졌습니다.

다만 주택가격전망지수는 전국 주택가격의 하락에도 불구하고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11p나 올랐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