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현장24] '식품 이물질 신고' 상품권으로 막는 프랜차이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28 05:33
앵커

식품에서 이물질이 나오면 해당 업체는 제대로 조사해서 피해 소비자에게 설명하고 사과하는 게 순서 아닐까요?

그런데 일부 대형 프랜차이즈 업체들은 상품권으로 신고를 막는 데만 급급한 모습이어서,

소비자들의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맘스터치 한 가맹점에서 햄버거를 산 한 모 씨는 평소와 다른 식감에 이상함을 느꼈습니다.

유심히 살펴보니, 닭고기 패티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밤새 구토와 설사에 시달린 한 씨는 맘스터치 측에 햄버거에 들어간 이물질이 무엇인지 알려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먹다 남은 제품을 수거해 간 업체에서 돌아온 대답은 황당 그 자체였습니다.

재료가 썩어서 분석할 수 없다며 막연한 추정 의견만 담아 보낸 겁니다.

[한 모 씨 / 식품 이물질 피해자 : 시료를 어떻게 보관을 했기에 그렇게 꽁꽁 얼린 시료 자체가 부패 됐다고, 그것도 사과하지도 않고, 부패가 진행돼서 성분 분석을 못 한다고 통보만 했고, 저는 황당했죠.]

가맹점과 패티 제조 하청업체에 처리를 떠넘기며 한 달을 허비한 맘스터치 본사는 상품권을 제시하며 식약처 제보는 하지 말아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본사의 대응 태도를 문제 삼는 고객에게는 전혀 사실이 아닌 얘기로 겁을 주기도 합니다.

[맘스터치 관계자 : 통화 자체는 불법이에요. 녹음 자체는. 동의 없이 하시는 거는. 그 부분은 인지하세요.]

제빵 프랜차이즈 파리바게뜨에서 빵을 산 김 모 씨도 비슷한 경험을 했습니다.

한 입 베어 문 소시지빵에서 10cm가 넘는 끈이 목에 걸렸는데, 업체 대응은 역시 상품권을 제시하며 신고는 말아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김 모 씨 / 식품 이물질 피해자 : 대기업이 이런 거 나왔다고 무마하면 또 똑같은 사람 또 나올 건데, 그러면 또 똑같이 하려고요? 안되죠. 대기업이 왜 대기업인데요.]

소비자들이 원하는 것은 이물질이 들어간 경위를 설명하고 제대로 된 사과를 받는 것이지만 프랜차이즈 업체들은 상품권으로 신고를 막는 데만 급급한 모습입니다.

YTN 홍선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