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부 "서울 부동산 과열...투기지역 등 추가지정 검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23 18:27
앵커

정부가 서울지역 부동산 과열과 관련해 투기지역 추가지정 등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과열이 심해지거나 확산 조짐을 보일 경우에는 추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동연 경제 부총리 주재로 주택시장 동향 관련 간담회가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렸습니다.

참석자들은 서울 주택시장의 불안이 확산하지 않도록 면밀한 시장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정부는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의 추가 지정을 조속한 시일 내에 검토해 과열 발생지역에 대해서는 투기수요 유입을 적극적으로 차단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서울 전역은 청약조정지역과 투기과열지구로, 강남권을 비롯한 마포·용산 등 11개 구는 투기지역으로 묶여 있습니다.

이에 따라 나머지 비투기지역 14개 구 가운데 일부가 투기지역으로 추가 지정될 전망입니다.

투기지역 지정 검토 대상은 집값 상승률이 전국소비자물가 상승률보다 30% 이상 높고, 평균 주택가격 상승률이 전국상승률보다 30% 이상 높거나 1년간의 주택가격 상승률이 3년간 연평균 전국상승률보다 높은 경우입니다.

정부는 특정 지역 과열이 심화하거나 확산할 조짐을 보이는 경우 신속하게 추가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또 주택담보인정비율, 총부채상환비율, 편법 신용대출 등에 대해 점검을 강화하면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공급 확대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YTN 박성호[shpar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