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서울 부동산 과열에 투기지역 추가지정 검토
Posted : 2018-08-23 16:15
정부가 서울지역 부동산 과열 현상에 대해 투기지역 등을 추가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동연 부총리 주재로 경제현안간담회를 열고 최근 서울 지역 부동산 과열 현상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정부는 우선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 조정 대상 지역 등의 추가 지정을 검토해 투기수요를 적극적으로 차단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서울은 이미 전 지역이 청약조정지역, 투기과열지구로 묶여 있고 이 가운데 강남권을 비롯한 마포·용산·성동 등 11개 구는 투기지역으로 지정돼 있습니다.

최근 집값 상승세가 두드러진 여의도·용산·강남권은 이미 투기지역으로 묶여 있는 만큼, 나머지 14개 구 가운데 일부가 투기지역으로 추가 지정될 전망입니다.

정부는 부동산 거래 관련 편법증여, 탈세 행위에 대해 조사를 확대하고 LTV와 DTI 규제 준수 여부, 편법 신용대출에 대한 집중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집값 안정을 위해 수도권에 주택을 추가 공급하는 방안도 마련할 방침입니다.

차유정[chayj@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