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장사 못 해 먹겠다"...일자리도 양극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21 11:44
앵커

최근 치솟는 비용 부담으로 문을 닫게 될 처지에 놓인 음식점 주인들이 최저임금 규탄에 집단 동참했습니다.

오늘은 전국 가맹점주들도 불합리한 제도 개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엽니다.

내일로 예정된 정부의 자영업자 대책에 이런 내용이 포함될지 지켜봐야겠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정미 기자!

음식점 10곳이 문을 열면 9곳이 문을 닫는 상황이라고 하잖아요. 이렇게 문 닫을 처지에 놓였다는 음식점 주인들 상황, 직접 보니 어땠습니까?

기자

제가 얘기하는 것보다 음식점주들의 얘기를 직접 들어보는 게 나을 것 같습니다.

서울 종로에서 백반집을 하는 음식점 사장의 얘기입니다.

[이근재 / 음식점 사장 : 7월에 한 150만 원, 8월에 백여만 원 적자 봤어요. 빙산의 일각이에요. 나 남는 건 하나도 없고, 우리 어머니 또 일하시니까 어머니 인건비는 드려야 하잖아요, 백 얼마라도….]

이 사장님은 백반 1인분에 6천5백 원을 받고 있었는데요.

하루 백 그릇을 팔아 재료비와 임대료를 내면 영업이익이 2백만 원, 인건비까지 주고 나면 손에 쥐는 게 없다고 합니다.

그러면 가격을 올리면 되지 않겠냐 하겠죠.

저도 물었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최저임금이 인상되고 나서 5백 원을 올려 봤는데 안 되겠다 싶더랍니다. 이유 한번 들어보시죠.

[이근재 / 음식점 사장 : 나만 올렸다가 30명 정도 점심에 손님이 안 오더라니까…. 그래서 이제 조금씩 안 왔던 사람들이 이제 슬슬 온다고…. 그게 몇 개월 걸렸는 줄 아세요? 6개월 걸렸어요, 6개월 그 정도예요.]

비용은 늘고 가격은 못 올리니 적자 폭은 커지고, 결국에는 문을 닫게 되는 겁니다.

제가 음식점에 갔다가 납품업체에서 두부를 받아 배달하는 배송업자를 만났는데요.

툭하면 거래처가 끊긴다고 합니다. 들어보시죠.

[이상호 / 식재료 배송업자 : 1년도 못 채우고 문을 닫아버린다니까 안 되니까…. 손님이 북적북적하면 장사가 잘되는 재미로 할 텐데, 하면 손해니까 문 닫아버리는 거죠.]

앵커

최저임금 인상이 근로자의 지갑을 채워주자는 목적인데, 근로자들도 반가워하지는 않는 분위기라면서요?

기자

임금이 오를 줄 알았더니 오히려 직장이 사라지는 상황입니다.

식재료 배송업자의 얘기 한번 더 들어보시죠.

[이상호 / 식재료 배송업자 : 종업원도 줄이고 부부끼리도 하고 자녀분들 데리고 하고 그래. 안되니까 인건비도 줄여야지 안되니까…. 잘되면야 종업원도 쓰고 하겠지만 안되니까 그것부터 줄여나가는 거예요.]

통계상으로 보면 지난달 상용 근로자는 늘어나고 일용직과 임시직이 줄어들었습니다.

이런 통계를 두고 정부 일각에서는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났다고 보기도 합니다.

일용직과 임시직이 없어진 거지 상용직은 늘어났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보면 일자리가 좋아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근로자들은 과연 일용직과 임시직으로 일하던 사람 가운데 상용직으로 취직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냐고 반문합니다. 들어보시죠.

[신옥수 / 음식점 종업원 : 저희들은 식당만 해서 그런 데는 엄두도 못 내죠. 젊은 애들이 많이 해야지. 그리고 또 하던 일이 식당일이라 식당에서만 할 수 있어야 하는데 여기서 그만두면 갈 데가 없어요.]

앵커

장사는 안되고 비용만 늘어나다 보니 음식점 사장님과 종업원 모두 힘든 상황인데요.

또 다른 자영업자죠. 가맹점주들도 오늘 오후 기자회견을 열죠?

기자

가맹점주들은 지금 수익이 떨어져서 폐업을 하려고 해도 폐업을 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폐점을 하면 본사에 위약금을 물어야 하기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로 적자를 보면서 가맹점을 운영하고 있다는 겁니다.

특히 24시간 운영하는 편의점 가맹점들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를 줄여보려고 야간 영업 중단도 검토했는데요.

본사의 지원이 끊기기 때문에 이 역시 쉽지가 않다고 합니다.

이번에 오른 최저임금이 내년에 적용되면 편의점 가맹점주 수익은 월 80만 원이 될 거라고 하는데요.

불합리한 수익 배분 구조 개선과 배보다 배꼽이 더 큰 담배 수수료 인하, 무분별한 출점 자제, 한시적인 폐업 허용 등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앵커

정부가 내일 자영업자 대책을 발표한다면서요? 이 같은 내용이 담길 수 있을까요?

기자

현재까지 취재된 내용으로는 담배 수수료 인하, 그리고 음식점주들의 재료비에 대해 소득공제를 확대하는 방안 등은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상공인 페이 사용 유인책으로 수수료를 줄이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지만 신용카드 수수료가 일괄적으로 인하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사실, 자영업자들이 어려워져 가격을 올리게 되거나, 폐점을 하게 되면 이건 또 다른 서민에게 피해가 가게 됩니다.

음식점 사장님은 결국 음식을 돈 내고 사는 사람들도 자영업자에게 고용된 근로자들이라는 점을 언급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이근재 / 음식점 사장 : 그리고 여기는 민감할 수밖에 없는 게 다 자영업자 밑에서 일하는 직원들이라 그 금액을 사장이 금액을 딱 정해서 줘요. 5백 원 올려서 자기 돈 내고 먹지를 않아요, 종업원들이….]

현재 관계 부처가 조율하고 있는 자영업자 대책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자영업자 대책은 내일 아침 당정 협의를 거쳐 내일 오전 공식 발표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YTN 이정미[smiling3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