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금융위-금감원, 삼성바이오 갈등...삼성 "법적 대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13 05:10
앵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여부 판단을 놓고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갈등하고 있습니다.

여당의 한 의원이 공시 누락은 범죄라며 금융위원회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한 가운데 삼성 측은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2011년 설립 이후 적자를 계속 내오다가 상장 직전인 2015년 1조9천억 원의 순이익을 기록했습니다.

삼성바이오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를 관계회사로 변경함으로써 지분도 장부가액에서 시장가로 평가됨으로써 삼성바이오의 기업가치가 올라간 데 따른 결과입니다.

이 과정에서 분식회계 여부는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습니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판단을 보류하며 금융감독원에 재감리를 주문했으나 지난해 3월 특별 감리를 착수한 금감원은 분식회계 판단을 고수하는 상황입니다.

2015년 삼성바이오의 흑자 전환은 이 회사의 지분 46%를 소유하고 있던 제일모직의 주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이는 같은 해 삼성물산과 합병에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평가가 일반적입니다.

증권선물위원회의 심의 결과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부족하고 미뤄진 정의의 실현이 있다는 점에서 '절반의 승리'라고 평가했습니다.

박 의원은 삼성이 바이오젠의 주식매수청구권 공시를 누락하지 않았다면 자회사 바이오에피스의 가치가 절반으로 줄고 바이오로직스의 가치도 줄었을 것이며 이는 제일모직의 가치도 줄여 삼성물산과 1:0.35의 합병비율은 정당화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든 회계처리를 국제기준에 따라 적법하게 이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향후 투자자 등의 이익 보호를 위해 행정소송 등 법적 구제수단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YTN 박성호[shpar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