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편의점주 "휴업 불사"...최저임금 인상 반대 단체행동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12 22:02
앵커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결정을 이틀 앞두고, 편의점주와 소상공인들이 추가 인상에 반대하며 단체 행동에 나섰습니다.

편의점주들은 단체 휴업을, 소상공인들은 최저임금 지급 거부라는 초강수까지 뒀지만, 노동계 역시 결코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첨예한 대치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이틀 앞두고 편의점 점주들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점주들은 지금 인건비도 버거운데 최저임금을 더 올리면 운영이 아예 불가능하다며, 전국 7만 개 점포가 동시에 휴업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성인제 /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공동대표 녹취 : 최저 시급이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면, 이 플래카드를 편의점 앞에 붙일 겁니다. 금요일 이후에 대책을 논의해서 단체 행동에 돌입할 겁니다.]

5인 미만 업종에 대한 차등 적용을 요구해왔던 소상공인들은 요구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최저임금 지급 거부라는 초강수까지 뒀습니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소상공인들이 범법자로 내몰리는 상황까지 벌어지고 있다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김 대 준 / 소상공인연합회 노동·인력·환경분과위원회 위원장 : 소상공인 업종 최저임금 차등화를 포함한 최저임금과 관련한 특단의 대책을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 주셔서 국정 최고 책임자의 통치행위를 통해 해결해 주실 것을 강력히 호소합니다.]

이런 가운데 김동연 부총리는 최근 고용 쇼크에 최저임금 인상이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면서, 속도 조절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김동연 / 경제 부총리 : 최근의 경제 상황과 취약 계층과 업종이 이것(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일부 곤란을 겪는 경우가 생기기에, 사업주와 시장의 수용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노동계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서만큼은 한 발짝도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을 위한 제도 개선은 필요하지만, 해법을 최저임금 속도 조절이 아닌 경제구조 개혁에서 찾아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노사 양측의 내년도 최저임금 수정안을 제출받아 조율한 뒤 곧 인상 폭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