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의류 관련 분쟁 60%는 제품 불량이 원인"
Posted : 2018-06-14 09:03
의류제품 관련 소비자 분쟁 10건 가운데 6건은 의류 제조자나 세탁업자에게 책임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의류에 하자가 있거나 세탁 후 손상 등을 이유로 소비자원에 접수된 6천2백여 건의 사례를 심의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제조·판매업자 책임인 염색이나 내구성 등 제품 불량이 47%를 차지했고 세탁업자의 잘못이 11%, 소비자 책임은 18%에 그쳤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