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대한항공 해외지점에 전달된 '사모님 지시사항'?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26 09:18
익명의 대한항공 직원이 공개한 이메일에 따르면 대한항공 비서실은 2009년 한 해외지점장에게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지시사항을 전달합니다.

비서실 코드 DYS로 발신된 메일에는 "제일 좋은 것 2개를 구매해서 보낼 것", "제품 카탈로그를 보낼 것"이라고 적혀있습니다.

물품 이름이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이 이사장이 지시한 물건을 사 보내라는 내용을 대한항공 비서실이 공문으로 보낸 것은 확인되는 셈입니다.

한진 총수 일가 물품 처리와 관련한 구체적인 지침을 내린 정황이 담긴, 2008년 발송 이메일도 공개됐습니다.

총수 일가의 물품을 운송할 때 업무수행 관련 유의사항을 재강조하며 부적절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라는 내용입니다.

또 메일에서 최고 경영층 명기를 금지하고 가능한 비서실 코드로 표시하며, 품목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하지 말고 필요할 경우 유선 전화를 사용하라는 지침도 있었습니다.

총수 일가의 해외 물품에 대한 보안을 강화하려는 조치로 해석되는 대목입니다.

대한항공 익명 제보방에도 제보가 올라왔습니다.

이 이사장이 필요한 물건이 있으면 비서실에서 해외 지점장들에 이메일을 돌리며 현지 지점장은 회사 카드로 결제하고, 사람이 직접 운반하는 게 안 되면 사내정산 영수증을 끊어 보낸다는 증언입니다.

이메일과 제보를 종합하면 조양호 회장 일가는 9년에서 10년 전에도 해외지점을 통해 물건을 들여왔고, 대한항공 조직을 활용한 것입니다.

대한항공은 "해당 지점이 어느 곳인지, 관련 아이템이 무엇인지 등을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 박성호
영상편집 : 이승환
자막뉴스 제작 : 윤현경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