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GM노사 내일 9차 임단협...배리엥글 사장 "낙관적"
Posted : 2018-04-17 18:38
법정관리를 문턱에 둔 한국GM 노사가 내일 임단협 교섭을 재개합니다.

노사는 제너럴 모터스 본사가 정한 데드라인이 오는 20일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법정관리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한국GM 노사는 내일 오전 10시 인천 부평공장에서 제9차 임단협 교섭을 벌입니다.

사측은 노조에 천 억 원 규모의 복리후생비용 절감을 주 내용으로 하는 자구안에 먼저 합의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노조는 고용 보장과 미래 발전전망을 일괄 타결해야 한다고 맞서며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노조는 임금 동결, 성과급 미지급, 희망퇴직 등 사측이 제시한 임금 절감안을 모두 받아들였는데도 사측이 추가 자구안을 강요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우리나라를 방문한 베리 앵글 GM 해외부문 사장은 노사 교섭이 난항을 겪긴 하지만 긍정적인 결과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내비쳤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