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실업자 수 7개월 만에 다시 1백만 명 웃돌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2-14 17:01
앵커

지난달 실업자 수가 7개월 만에 다시 백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청년실업률도 지난해 1월보다 0.1%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실업자는 백2만 명으로 지난해 1월보다 만2천 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업자 수가 백만 명을 넘은 것은 지난해 6월 이후 7개월 만에 처음입니다.

실업률은 3.7%로 지난해 1월과 동일했습니다.

[빈현준 / 통계청 고용통계과장 : 실업자는 30대에서 감소하였으나 40대, 60세 이상, 20대와 50대에서 증가했습니다. 실업률은 20대 후반 30대와 60세 이상에서 하락했으나 20대 전반과 40대에서 상승했습니다.]

15살에서 29살까지의 청년층실업자는 37만천 명으로 지난해 1월보다 9천 명 늘어났습니다.

청년층 실업률은 8.7%로 지난해 1월보다 0.1%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621만3천 명으로 지난해 1월보다 33만4천 명 증가해 넉 달 만에 다시 정부 목표치인 30만 명대로 올라섰습니다.

이처럼 지난달 취업자 증가 폭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조선업 등을 중심으로 제조업 고용상황이 개선됐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지난달 제조업 취업자는 10만6천 명 늘면서 지난해 12월의 7만7천 명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습니다.

건설업 등에서도 취업자 수가 늘었지만 교육·서비스업, 도·소매업 등에서는 감소했습니다.

최저임금 상승으로 실업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던 숙박음식점업 취업자 수는 지난해 1월보다는 3만천 명 줄어들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의 5만8천 명 감소보다는 감소 폭이 줄었고 취업자 수 자체는 지난해 12월보다 오히려 7천 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