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은행, 실명거래도 보류...가상화폐 시장 혼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3 00:13
앵커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한다" "아니다, 확정된 바 없다"

오락가락 정부 정책 속에 은행들은 실명이든 아니든 가상화폐 거래를 일단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사실상 가상화폐 거래 위축이 불가피해 보이는데, 업계와 투자자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박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가상화폐 거래를 모두 실명화한다는 정부 방침에 따라 실명확인 입출금서비스를 준비 중이던 은행들,

그런데 돌연 신한은행이 가상화폐 가상계좌의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당분간 도입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신한은행 관계자 : 실명확인 시스템 도입은 자금 세탁 방지 시스템 안정성과 투명성을 보다 갖추기 위해 도입 시기를 연기하게 됐습니다.]

더 나아가 빗썸 등 3개 거래소에는 오는 15일부터 기존 가상계좌로 입금을 금지한다고 공지했습니다.

사실상 가상화폐 거래소와 가상계좌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것입니다.

농협과 기업은행 등 다른 은행들도 동참하는 분위기입니다.

당국의 명확한 방침이 정해질 때까지 실명이든 아니든 가상화폐 거래는 일단 보류하고 지켜보겠다는 겁니다.

카드사들도 해외 거래소에서 가상화폐를 직접 거래하는 것을 막기 위해 신용이나 체크카드 이용을 차단하고 나섰습니다.

국내 규제를 피해 해외로 빠져나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보입니다.

정부의 강경 대응 기조에 맞춰 은행들이 잇따라 실명 거래마저 보류하고 나서자, 가상화폐 투자자는 물론 업계의 반발이 거셉니다.

[김진화 / 블록체인협회 준비위 공동대표 : 건전하게 거래소를 이용했던 자금들이 지하로 빠져나가거나 풍선효과로 범죄화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금융위는 은행에 대한 압박을 중지하셔야 하고요.]

가상화폐 시장 과열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금융당국의 강력 대응으로 가상화폐 거래 위축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하지만 오락가락, 엄포성 정부정책이 오히려 시장의 혼란과 내성만 키운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YTN 박영진[yjpar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